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이닥TV

하이닥TV>
질환·치료
발열, 오한

정상체온이 36.5도인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이 계속되는 요즘, 으슬으슬 열이 나고 오한이 들면 덜컥 겁부터 난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발열과 오한을 일으키는 질환은 다양하다. 상세 증상과 함께 발열, 오한을 일으키는 질환을 알아보자.

체온이 몇도 이상이면 '열이 있다'라고 하는 걸까? 체온은 일중 시간, 기온, 컨디션에 따라 약 0.4~0.5도 이내에서 조금씩 변화하지만, 의학적으로 구강체온 기준 아침에는 37.2도 이상일 때, 오후나 저녁에는 37.7도 이상일 때 열이 있는 것으로 간주한다.

◇ 발열, 오한의 원인

1. 열이 나면서, 머리와 목, 온몸이 아파요

“감기, 인플루엔자”

우선 고열,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이 느껴진다면 호흡기를 통한 바이러스성 감염인 감기나, 인플루엔자(독감)를 의심해볼 수 있다.

전 세계에는 무려 200가지가 넘는 감기 유발 바이러스가 존재한다. 바이러스는 주로 감염된 사람의 기침이나 재채기에서 퍼져 나온 미세한 입자를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자주 손을 씻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인플루엔자는 일반적인 감기와 달리 치명적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백신 접종을 통한 예방과 진단검사가 필요하다.

감기와 인플루엔자와 같은 호흡기 감염 의심 증상은 호흡기 내과나 이비인후과, 가정의학과를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수 있다.

2. 최근 해외 여행을 다녀온 후 열이 나요

“특정 시기, 지역별 유행하는 바이러스성 감염 등”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이후, 또는 위험 지역의 거주자나 여행자와 접촉 후 열이 날 경우에는 특정 시기와 지역에 유행하는 바이러스성 감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특히 최근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이 특정한 시기나 지역에 따라 유행하는 감염병에 걸렸을 경우 발열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일부 해외 국가의 경우 기후나 환경, 음식문화가 우리나라와 전혀 다를 뿐 아니라, 개인위생이 철저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해외여행 시 감염병에 걸리기 쉽다.

감염병에 따라서 증상 발현이 없는 잠복기를 고려하여 귀국한 후 일정 기간 신중하게 자신의 건강 상태를 살피는 것이 좋다. 해외여행을 마치고 귀국 시 공항에 제출하는 ‘건강상태 질문서’에 성실히 기재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 공 · 항만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자신의 건강 상태를 신고해야 한다.

귀국 후 증상이 있어 병원을 찾을 경우 지정된 선별 진료센터나 감염내과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해외여행 국가와 일정, 예방주사 접종 유무와 복용한 약제의 종류를 밝히고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3. 열이 나고, 배가 아프고 설사와 구토 증상이 있어요

“위장관염(바이러스 또는 세균성), 장티푸스, 비브리오 패혈증”

발열과 함께 배가 아픈 증상이 있다면 일반적으로 우리가 장염이라고 표현하는 위장관염일 가능성이 높다. 또한, 드물지만 장티푸스와 비브리오 패혈증도 의심해볼 수 있다.

사실 대부분의 감염성 질환은 발열 증상을 동반한다. 따라서 위나 장 같은 소화기관이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되었을 때도 발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오염된 음식, 물을 섭취하거나 오염된 분변에 접촉한 경우, 일정 기간 잠복기를 거친 후에 발열, 두통,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곤 하는데, 이러한 증상은 수일에서 일주일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는 장염에 의한 증상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혹시 해산물을 섭취한 후 다리 쪽 피부에 물집이 생기면서 구토 증상이 나타난다면 비브리오 패혈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복통을 동반한 발열 증상은 소화기 내과나 가정의학과를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수 있다.

4. 열이 나고 소변이 자주 마렵고 잔뇨감이 있어요

“요로감염, 전립선염, 신우신염”

열과 함께, 소변이 자주 마렵고, 잔뇨감 또는 소변을 볼 때 타는듯한 불편감이 느껴진다면 요로계 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

신장, 요관, 방광, 요도로 구성된 비뇨기계의 한 부분이 세균이 감염되는 요로감염이 발생한 경우 발열 증상을 동반한다. 일반적으로 요로감염은 요도를 통해 들어온 세균의 증식으로 발생하는데, 방치하면 방광, 신장 등으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으므로 발열감과 함께 옆구리에 통증이 느껴지거나, 소변에 혈액이 섞여 나오는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요로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배뇨, 배변시의 위생관리와 함께, 꽉 조이는 옷을 피하고,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참지 않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비뇨기계의 이상과 동반한 발열 증상은 비뇨의학과나 산부인과 등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수 있다.

5. 그밖의 원인

그밖에도 알레르기성 반응, 특정 약물에 대한 부작용, 일사병과 열사병, 다양한 체내외의 감염과 염증으로 인해 발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리고 드물지만 패혈증 쇼크나 폐색전, 림프종이나 악성종양도 발열 증상을 동반한다.

◇ 발열과 오한, 위험할 때는?

40도 이상의 고열과 발진, 발열 증상과 함께 호흡 곤란과 흉통, 뼈 통증이 동반될 경우. 특히 최근 항암 치료를 받은 환자의 발열은 심각한 경고 증상이므로 빠른 내원이 필요하다.

도움말 = 김영롱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Smart tag : 감기 발열 코로나19(CVD19) 폐렴 인후통 호흡곤란 신장및요관장애 인후두 피부 폐/기관지

뉴스 작성자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