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뷰티 · 다이어트

남성들에게 코털 다듬기는 일상적인 관리 가운데 하나다. 사춘기를 지나며 자라기 시작하는 코털은 40대 이상 중 장년층이 되면 굵어지고 길어진다. 이러한 변화는 여성보다 남성에게 두드러진다.

코털은 호흡할 때 외부에서 들어오는 바이러스나 세균, 이물질을 물리적으로 막아준다. 또 점막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해줌으로써 코의 면역반응을 담당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사람은 튀어나온 코털만 손이나 족집게로 뽑는 경우가 많은데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털을 뽑아내는 것은 위험한 행동이다.

코 털 뽑기

코털 잘못 뽑으면 뇌 질환 일으켜
코털을 생으로 뽑는 것이 위험한 이유는 코의 점막이 위치한 부위가 뇌하수체 아래 있는 굵은 정맥과 곧바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코를 중심으로 미간 사이와 입술 양쪽 끝을 연결한 삼각형의 영역을 ‘위험한 삼각지대(Danger Triangle of Face)’라고 하는데 이 부위에 생긴 여드름이나 종기를 최대한 손대지 않아야 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비위생적인 도구를 사용하거나 너무 힘줘 털을 뽑다가 상처가 생겨 세균이 침입하면 염증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코안은 전체가 점막으로 이뤄져 있어 항상 축축한 상태로 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다.

전문가들은 만약 염증을 유발한 세균들이 혈관을 타고 뇌로 들어가면 뇌막염이나 패혈증에 걸릴 수 있으므로 코털을 뽑거나 너무 짧게 깎는 것도 위험하다고 설명한다.

코털, 잘 관리하는 법
코털은 힘을 줘서 뽑기보다 튀어나온 털만 가볍게 정리해주는 정도로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 코털을 다듬을 때는 끝이 둥근 전용 가위를 사용하도록 하며, 가장 눈에 띄는 코털만 천천히 제거해나가야 한다.

- 먼저 코를 풀어 코털 제거 시 방해될 수 있는 점액을 제거한다
- 거울을 바라본 상태에서 머리를 뒤로 젖혀 콧속이 잘 보이도록 한다
- 모든 코털을 제거하려고 하기보다 가장 두껍고 눈에 띄는 가닥만 제거하도록 한다
- 코를 몇 번 불어서 잘린 털을 제거한다. 이때 물로 헹구지 않도록 한다

이 밖에도 평소에 코를 집거나 코를 너무 세게 자주 푸는 것은 삼가야 한다. 또 비위생적인 손으로 코를 만지는 것도 좋지 않다.

비강 내 여드름이 생긴 경우
잘못된 제모가 습관화된 경우 비강 내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콧속에 여드름이 났을 때는 무작정 압출하려고 하기보다 비타민 D 섭취를 늘리는 동시에 항생제와 진통제 복용하면 통증과 불편감을 줄일 수 있다.

Smart tag : 뇌막염 비강

뉴스 작성자

박설 사진

박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parkseol0816@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