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혀는 우리 몸에서 강한 근육으로 손꼽히는 기관으로, 말하고 음식의 맛을 느끼고 삼키는 데 큰 역할을 한다. 건강한 혀는 보통 옅은 분홍색 혹은 흰색이 섞여 있는데 표면의 넓은 부위에 하얗게 혹은 검게 변하거나 이끼가 낀 것처럼 보이는 것을 ‘설태’라고 한다.

혀를 내밀고 있는 사람

설태는 대부분 구강 위생이 나쁠 때 생긴다. 양치를 잘 하지 않으면 치아에 생기는 플라크와 비슷한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 혀에 음식 찌꺼기, 박테리아, 죽은 세포 등이 들러붙으면 설태가 되는데 이는 입으로 호흡해서 구강이 건조해지거나 탈수, 양치 방법 불량, 흡연, 술, 교정기 착용으로 인한 혀 자극 등과 같은 요인으로 생긴다.

주로 ‘백태’라고 불리는 흰색 설태는 구강 위생 불량 외에도 여러 질환과 연관이 있다. 뺨 안쪽, 잇몸 및 혀를 따라 이어지는 설태는 점막에 생기는 백반증과 관련이 있으며 대개 건강에 위협을 주지 않아 특별한 치료가 필요 없지만, 희박하게 구강암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이 외에도 구강칸디다증, 구강편평태선, 매독 등이 원인이 된다. 이 경우 질환에 맞는 항진균제, 항생제를 복용해 치료한다.

설태가 검게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를 흑설이라 부르는데 혀가 전반적으로 검은빛을 띠면서 혓바늘은 돋지 않는 특징이 있다. 이는 대부분 세균이나 곰팡이가 원인이며 흡연, 약물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다. 혀에 흰색 설태만 생기고 추가 증상이 없다면 꼭 병원에 방문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2주 이상 지속되거나 혀의 통증이 생기고 기능에 문제가 발생하거나 발열 등의 다른 증상이 동반된다면 반드시 병·의원에 방문해야 한다.

하이닥 상담의 여병영 원장(치과 전문의)은 건강 Q&A를 통해 “설태가 생기면 일단 구강을 청결히 유지하고 구강 소독용 가글액(양치액)으로 가글을 하는 게 도움이 되며, 혓바닥용 브러쉬로 혀를 살짝 닦아주는 것도 효과가 있으나 무리하게는 닦지 않아야 한다”고 말하며 “발적이나 통증이 있는 경우는 구강 칸디다증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항진균제 치료를 받아야 하고, 혀 일부분만 하얗게 되고 두꺼워지는 경우는 백반증일 확률이 높으니 설암 등의 다른 질환이 있는 건 아닌지 검진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Smart tag : 설태

뉴스 작성자

권예진 사진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kyj00@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