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질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다른 질환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다.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골반염이다. 골반염은 자궁내막, 나팔관에 염증이 발생한 상태로 대개 질염의 치료 시기를 놓쳐 세균이 자궁을 통해 위로 올라가면서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골반염을 방치할 시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골반통증|출처: 게티이미지 뱅크골반통증|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Q. 골반염이란?
골반염은 자궁 경부에 번식하고 있던 세균이 난소, 자궁, 난관 혹은 복강까지 퍼지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대개 질염이나 자궁 경부염이 치료되지 않고 방치된 경우에 세균이 자궁을 통해 위로 올라가면서 발생합니다.
-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박정원 원장(신소애산부인과의원)

Q. 골반염의 원인이 궁금합니다.
골반염은 성을 매개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임질이나 클라미디아, 매독과 같은 성병에 노출된 경우에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집니다. 그 외에도 인플루엔자균, A군 연쇄구균, 폐렴구균 등도 골반염의 원인균이 됩니다.

때문에 성관계 파트너가 많거나 성병 가능성이 있는 남성과 관계를 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특히 도중에 피가 나거나 조직이 파괴되는 경우에는 병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 되어 골반염이 발생할 위험이 커집니다.

이 외에도 월경할 때 균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으며 자궁 내 장치를 우리 몸에서 이물질로 인식하여 염증이 일어나는 경우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김재령 원장 (애플산부인과의원 강남점)

Q. 아랫배가 아프고, 질 분비물이 늘었는데...'골반염'일까요?
골반염은 일반적으로 아랫배에 통증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자궁 입구보다 위쪽에 염증이 있는 경우에 주로 일어날 수 있는 증상입니다. 그리고 열이 날 수 있는데, 이는 복막에 염증이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이 경우 병의 진행도가 빠르다고 생각할 수 있으며 염증이 심하거나 패혈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조속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한편, 만성질환이 된 경우에는 체온이 높아지지 않을 수 있으며, 초기에 열이 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외에도 질 분비물과 월경량이 증가하거나 질 분비물에서 냄새가 나기도 하며 복부팽만, 구토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우희정 원장 (애플산부인과의원 마곡점)

Q. 골반염,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인가요?
골반염의 경우에는 정확한 원인균을 찾는 것이 재발 방지에 가장 좋습니다. 치료 후에 원인균이 없어졌는지 다시 한 번 확인을 하면 완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골반염의 경우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불임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꾸준하게 치료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박정원 원장(신소애산부인과의원)

*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박정원 원장(신소애산부인과의원 산부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김재령 원장 (애플산부인과의원 강남점 산부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우희정 원장 (애플산부인과의원 마곡점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질염 골반염증 골반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박정원 사진

박정원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