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일반적인 허리 통증과는 다르다. 아침에 자고 일어난 뒤 허리의 뻣뻣함이 30분 이상 계속되고 움직여야 통증이 사라진다. 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젊은 남성에서 많이 나타난다. 엉덩이부터 시작해 허리·가슴·목까지 타고 올라가면서 척추가 대나무처럼 통뼈로 굳는다. 망가진 척추가 딱딱하게 변형이 온다고 해서 강직성이라고 한다. 소리 없이 삶을 파괴하는 병, '강직성 척추염'에 대해 알아본다.


강직성 척추염은 젊은 남성에게 많이 발병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강직성 척추염은 젊은 남성에게 많이 발병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5년 새 27.7% 늘어난 강직성 척추염은 무엇?
강직성 척추염은 허리디스크 등 쉬면 낫는 단순 허리 통증의 문제가 아니다. '강직성'은 오랜 기간 염증이 생긴 뒤 관절 변화가 일어나 관절 움직임이 둔해졌다는 의미다. '척추염'은 척추에 생긴 염증이다. 즉,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에 염증이 나타나 뻣뻣하게 굳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척추 외에 엉덩이·무릎·어깨 등에도 발생할 수 있다. 중·장년층에서 발생하는 다른 척추 질환과는 달리 증상 인식도가 매우 낮아 방치될 때가 많다.
그런데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환자는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2016년 4만 64명이었던 진료환자는 매년 꾸준히 늘어 2021년 5만 1,106명을 기록했다. 5년간 27.7%가 증가한 것이다. 또한 2020년 기준 남성 환자(3만 4,891명)가 여성 환자(1만 3,370명)보다 2~2.5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진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여성보다 남성이 증상도 심하고, 발병 시기도 2~3년 정도 빠른데, 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유전적 요인뿐 아니라 성호르몬과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강직성 척추염의 발병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과 연관돼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환자들에서 다른 사람에게 잘 나타나지 않는 유전인자 'HLA-B27'이 나타난다. 다만 이를 가졌어도 반드시 강직성 척추염이 발생하지는 않고, 양성인 1~2%에서만 발병한다. 유전 요인 외에 환경 요인이나 면역 반응 증가 등 다양한 원인이 강직성 척추염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


젊은 층 불청객 ‘강직성 척추염’, 꼭 허리만 아픈 건 아냐
강직성 척추염은 예방하기 어렵지만,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를 시작하면 척추 변형과 강직을 막을 수 있다. 증상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는데, 가장 흔한 건 허리 통증이다. 증상 초기에는 통증이 허리 아래쪽이나 엉덩이 부위에서 천천히 시작되고 아침에 일어날 때 뻣뻣한 '아침 강직'이 동반된다. 단순 근육통이나 디스크, 생리통 등으로 오인할 수도 있어, 병을 키우거나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허리 통증은 움직이면 증상이 호전되고 가만히 있으면 다시 뻣뻣해지는 특징을 보인다.
강직성 척추염은 만성염증성 질환으로 몸 곳곳에 염증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즉, 허리만 아픈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대한 류마티스학회에 따르면 척추 외에도 한쪽 다리의 관절이 붓거나 아프고 발꿈치와 갈비뼈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환자에 따라 척추 증상보다 다리 증상이 먼저 나타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척추 증상 없이 가슴 통증이 먼저 찾아오는 경우도 있다. 강직성 척추염은 인대가 뼈에 붙는 부위의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 갈비뼈 연골에 발생한 염증으로 가슴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나아가 갈비뼈의 강직으로 폐가 확장되지 못하면 숨이 차거나 기침이 날 수도 있다.
강직성 척추염은 단순 척추질환이 아닌 면역체계 이상으로 몸의 면역세포가 척추관절을 공격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기 때문에 관절이 아닌 부위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장 많이 생기는 질환은 포도막염이다. 눈이 충혈되고 통증이 있거나 눈물이 나며, 물체가 두 개로 보이거나 불빛이 환하게 비쳐서 앞이 잘 안 보이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외에도 점막에 염증이 발생하면 복통, 설사, 소화불량, 혈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건선이 동반되기도 한다.


꾸준한 스트레칭, 금연 등이 도움
강직성 척추염으로 한번 변형된 척추 관절은 다시 본래 상태로 회복하지 않는다. 따라서 강직성 척추염이 의심될 때는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면, 추가적인 증상 악화 예방은 물론이거니와 질병 진행을 늦춰 정상적인 일상생활도 가능하다.
강직성 척추염 치료는 일차적으로 비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로 염증을 줄이고 통증을 없애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최근에는 척추 변형 억제 효과까지 고려하여 '종양괴사인자(TNF)-알파 억제제'라는 생물학적 주사제로 치료한다 병의 원인이 되는 TNF-알파 작용을 차단해 염증을 치료하기 때문에 통증을 빠르게 호전시켜준다.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약물 치료와 운동을 병행하는 게 좋다. 대한 류마티스학회가 권고하는 운동은 스트레칭과 수영, 자전거 타기 등이다. 스트레칭은 목, 어깨, 몸통, 허리 및 고관절 등을 최대한 뒤로 펴는 동작이 좋다. 꾸준한 스트레칭은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하이닥 정형외과 상담의사 송상호 원장(웰튼병원)은 "강직성 척추염은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며, 자세가 굳지 않도록 관절의 유연성을 유지하는 스트레칭을 자주 하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수영도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유산소 운동이지만 목 변형이 있는 경우에는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너무 푹신한 곳에 오래 누워있거나 앉아 있는 것은 피하고 흡연자는 당장 금연하는 게 좋다. 특히 이미 척추강직이 진행된 경우라면 흡연은 매우 위험하다. 담배가 폐에 나쁜 영향을 줄 뿐 아니라 강직으로 인해 폐활량이 더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송상호 원장 (웰튼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Smart tag : 강직성척추염

뉴스 작성자

송상호 사진

송상호 정형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인공관절, 고관절, 무릎
  • 소속 웰튼병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서애리 사진

서애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