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생리 예정일을 2주 앞두고 분비물이 늘어나 속옷이 젖는다고 말하는 여성들이 많다. 달걀흰자처럼 투명하며 콧물처럼 길게 늘어지는 이 분비물의 정체는 단순히 냉이 아니다. 배란일을 알리는 '배란점액'이다.

배란점액은 자궁의 입구와 질이 만나는 좁은 부위인 자궁경부(자궁경관)에서 분비되는 액체다. 배란점액의 양과 양상은 월경 주기에 따라 달라진다.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김종호 원장(로앤산부인과의원)은 "생리가 매달 규칙적이라면 예정 생리일 14일 전이 배란일"이라며 "배란점액은 배란일 당일뿐만 아니라 며칠 전과 후에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란이 가까워지면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으로, 배란점액의 양이 점차 늘어난다. 김종호 원장은 "배란 전 2~3일에는 점액이 약간 늘어지다가 끊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배란일에는 달걀흰자처럼 투명하고 길게 늘어나는 점액이 많이 분비된다. 이를 엄지와 검지로 잡은 후 늘려보면 7~10cm까지 늘어난다. 이 때문에 배란 때는 외음부가 젖는 느낌이 드는 것도 미끌미끌한 느낌이 드는 것도 정상이다.

배란이 끝나면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의 영향으로 배란점액 양이 줄어든다. 이때는 점액이 끈끈한 형태로 변해 질 밖으로 흘러나오지 않는다. 점액이 자궁 입구를 막고 있기 때문에 정자가 질 속으로 들어가도 자궁 입구를 잘 통과할 수 없다.

배란점액이 많이 관찰된다면 임신할 확률이 가장 높은 시기임을 뜻한다. 배란점액이 정자가 난자를 향해 헤엄쳐가는 것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정자는 여성의 몸 안에서 약 3일간 살 수 있고, 난자의 수명은 1~2일 정도다. 따라서 배란되기 전 2일, 배란일, 배란된 후 3일 이내에 성관계하면 임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다만, 배란점액을 관찰한다고 해서 배란일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김상현 원장(동원산부인과)은 "자궁경관의 점액 상태만으로 배란 시점을 판단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며 "더 정확한 배란일을 알기 위해서는 초음파 검사와 소변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종호 원장 (로앤산부인과의원 산부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김상현 원장 (동원산부인과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배란장애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김종호 사진

김종호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