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자궁경부이형성증은 자궁경부암 전 단계로, 인유두종 바이러스 고위험군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그러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해서 모두 암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평균적으로 7~10년 이상 비교적 긴 시간에 걸쳐서 진행되고, 자궁경부이형성증 진단을 받아도 그 중 약 15%만 암으로 진행된다. 일반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ASCUS, LSIL 진단을 받는다.

- ASCUS(비정형 편평 상피세포): 이상 병변이 관찰되나, 정확히 이형성 세포인지 단순 염증인지 구분할 수 없는 상태
- LSIL(경도의 증상): 조직검사에서 CIN1과 같은 진단으로 비교적 초기의 이형성증을 의미

자궁경부이형성증 진단을 받았다고 해서, 곧바로 암이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비교적 초기에 발견하는 경우 추적검사를 진행한다. 상태에 따라 3~6개월 정도 지속적으로 자궁 경부의 상태를 점검하여 병변의 진행상태를 파악하는 것이다.

보통 이 기간에 자연스러운 회복만을 기대하면서, 노력을 크게 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특히 이 기간에는 면역력 회복에 집중해야 한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의 원인은 HPV(인유두종 바이러스)인데, 이미 진단을 받았다는 것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인체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를 의미하는 것이다. 일상생활이나 스트레스 등을 관리하지 않는다면 이를 방치하는 것과 똑같다.

바이러스의 소멸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면역상태의 개선이 필수적으로 동반되어야 한다. 자궁경부이형성증 및 면역상태 개선을 위한 한의학적 치료는 개인의 질환 상태, 환경, 스트레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진행된다. 생식기 질환이기는 하지만, 인체 전반적인 면역력 강화 및 생식기 조직 회복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이를 통해 저하된 면역체계를 회복하는데 도움을 주어 바이러스의 소실 및 진행 상태를 막는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은 발생 초기에는 위험한 질환이 아니다. 하지만, 장기간 방치하면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 이상이 있다면 질환의 원인을 치료하여 원래 상태로 회복하는데 집중할 필요가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유병국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예방접종 자궁경부암 인유두종바이러스 여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유병국 사진

유병국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바이러스성 피부 질환
  • 소속 노들담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