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적지 않은 사람들이 탈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있다는 것이 한 연구 결과에서 밝혀졌다. 여기서 탈모란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다. 하이닥 상담의사 신한종 원장은 "두피의 성모인 굵고 검은 머리털이 빠지는 것을 의미한다"며 "탈모의 원인은 다양한데 유전적 원인과 호르몬, 내분비 질환, 영양 결핍, 약물, 출산, 스트레스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 JAMA Dermatology

미국 하버드대학교 연구진은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2,000명 이상의 사람에게 탈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연구진은 참가자에게 AI로 만든 가상 인물의 이미지 6장을 제공했다.

가상 인물 한 명 당 총 3가지 버전의 이미지가 제공됐는데, 머리카락이 있는 상태, 대머리인 상태, 그리고 머리카락뿐만 아니라 눈썹과 속눈썹도 없는 상태였다. 참가자는 오직 외모만을 보고 5점 만점의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그 결과, 대중은 탈모인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며, 탈모 진행 정도가 심할수록 부정적 낙인을 찍는 정도도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탈모가 가장 심한 이미지에 대해 '아파 보인다'(29.8%), '매력적이지 않다'(27.2%), '전염될 것 같다'(9.9%), '우둔해 보인다'(3.9%), '지저분해 보인다'(3.9%)고 답했다.

참가자의 27.2%는 탈모가 가장 심한 이미지를 보고 '매력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나 머리카락이 있는 동일 인물을 보고는 10.7%만이 '매력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아파 보인다'는 질문에 대한 답변의 격차는 더 컸다. 약 30%의 참가자가 탈모가 가장 심한 인물이 '아파 보인다'고 답했다. 이는 머리카락이 있는 인물보다 27.6% 더 높은 수치다.

연구진은 탈모인에 대한 부정적 낙인 효과가 직장에서도 이어진다고 경고했다. 참가자의 16.9%가 '탈모인과 신체 접촉하는 것이 불편할 것 같다'고 답했고, 6.2%는 '탈모인 고용을 꺼릴 것 같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이는 탈모가 구직 활동과 커리어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탈모인들의 두려움이 현실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탈모로 고통받는 이들을 돕는 자선단체 Alopecia UK의 심리학 박사 Kerry Montgomery는 이 연구 결과가 탈모인이 겪는 문제를 조명한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원치 않는 시선과 질문을 받고 괴롭힘을 당하는 탈모인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그로 인해 어떤 이들은 밖에 나가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중단해버렸다."

Montgomery 박사는 또 "탈모를 겪는 사람은 이 연구 결과를 읽으며 화가 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탈모를 둘러싼 사회적 낙인이 실재한다는 것을 입증하는 기회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JAMA Dermatology에 게재되고, Dailymail 등이 보도했다.

사진 = JAMA Dermatology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신한종 원장 (외과 전문의)

Smart tag : 탈모 피부 탈모수술

뉴스 작성자

신한종 사진

신한종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가슴성형, 지방이식, 지방흡입, 필러, 보톡스
  • 소속 모제림성형외과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