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스트레스가 쌓이면 음식이나 간식을 먹으며 해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중에서도 매운 음식과 단 음식이 가장 인기다. 이러한 인기에는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 단 음식을 먹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떨어지며, 매운 음식은 엔도르핀과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시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그런데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먹었지만, 오히려 복통이나 설사 등을 유발해 스트레스를 주는 음식이 있다. 먹을 땐 맛있지만, 먹은 후 고통을 안겨주는 음식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연유 라떼

연유 라떼의 다른 말은 ‘관장 라떼’

지친 오후면 ‘당 충전’을 위해 단 것을 찾는 직장인이 많다. 그중에서도 밥을 먹은 후 쏟아지는 잠을 깨워주는 달달한 커피는 단연 인기다. 그런데 다양한 커피 중 유독 연유 라떼만 먹으면 배가 아픈 사람이 많다. 이러한 이유로 연유 라떼는 관장 라떼라고 불리곤 하는데, 이는 ‘유당불내증’ 때문이다.

유당불내증이란 소장에 있는 유당분해효소인 ‘락타아제’의 결핍으로 인해 유당의 분해 및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아 유당이 소장에서 수분을 끌어들여 팽만감과 경련을, 대장에서는 설사를 유발하는 대사 질환이다. 한국인의 75% 이상이 앓고 있으며, 증상으로는 복부 팽만, 설사, 복통 등이 있다.

연유 라떼의 우유와 연유는 이러한 유당불내증 증상을 유발한다. 특히 연유는 우유를 농축시켜 만든 것으로 다른 라떼보다 많은 양의 유당이 함유되어 유난히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을 피하기 위해서는 연유 라떼를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좋으며, 소량의 우유를 자주 마시며 증세를 조금씩 완화해 나가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매운 치킨

화장실을 가게 만드는 ‘매운 치킨’

한국인 하면 매운 음식, 매운 음식 하면 한국인이라고 할 정도로 매운맛과 사랑에 빠진 한국인이 많다. 그런데, 한국인이 사랑하는 매운 음식, 많이 먹으면 건강이 악화될 수 있다.

매운맛을 내는 성분 중 대표 격인 캡사이신은 과도하게 섭취하면 위점막 세포가 자극 받으며, 자극적인 음식은 위산을 과다 분비시켜 위 건강을 악화시킨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캡사이신, 그리고 자극적인 음식을 과다하게 섭취할 가능성이 있어 복통과 설사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또한, 기름진 음식도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지방 성분은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장운동을 활발하게 하는 호르몬을 분비시켜 설사를 유발한다. 이러한 이유로 매운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을 먹은 뒤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는 것이다.

만약 잦은 설사, 복부 팽만감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맵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매운 음식을 먹을 때,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를 함께 곁들이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만약 증상이 심할 경우 과민성 대장증후군, 위염 등으로 발전했을 수 있으니 진료를 통해 본인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Smart tag : 과민성장증후군 위염 소화불량 위-식도역류질환 대장·직장

뉴스 작성자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