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걱정해봤을 유방암은 꾸준히 발병 증가 추세에 있으며 발병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출산하지 않거나 30대 이후에 출산을 하는 경우가 많은 국내 여성은 여성 호르몬에 노출되는 시기가 길어져 어린 연령대에 유방 질환을 겪는다.

가슴에 하트를 대고 있는 여성

초경을 일찍 하거나 모유 수유를 하지 않는 것 또한 유방암 발병 가능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알려졌다. 유방암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선 수술이 기본이다. 유방암 수술은 전절제술과 부분절제술로 나눌 수 있다. 전절제술은 전통적인 수술법으로 종양뿐만 아니라 유선조직을 전부 제거하는 방식이다.

종양의 크기가 크거나 암이 광범위하게 진행되었을 때 시행한다. 부분절제술은 유방의 일부분만 제거하는 방식이다. 절제 범위가 작을수록 유방 형태 변형과 흉터가 작다. 이처럼 전통적인 수술법은 절개를 크게 하므로 합병증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큰 흉터를 남긴다. 최근에는 최소한의 절개로 빠른 회복과 합병증 발생을 감소시키는 로봇 수술이 선호되고 있다.

건국대병원 유방암센터 유영범 교수는 “로봇 수술은 기존 절개 수술보다 흉터가 작기 때문에 미용상의 효과가 우수하고 고해상도 카메라를 통해 선명하고 입체적인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며 “정교하고 자연스러운 기구로 접근해 수술하므로 조직의 손상을 줄이고 안전하게 수술할 수 있다”고 전했다.

유방암 수술만큼이나 중요한 유방 재건술

최근 유방암 수술 트렌드는 암 수술을 하면서 유방을 복원하는 재건술을 함께 시행하는 것이다. 유영범 교수는 “유방암 환자들은 스트레스나 우울감 등 정신적 고통을 겪는데, 종양 제거와 유방 재건을 동시에 진행하면 수술 후 환자가 느낄 상실감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방 재건술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보형물을 넣는 방법과 환자의 복부 근육이나 등 근육 등의 자가 조직을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과거에는 자가 조직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자가 조직을 채취하는 수술을 거쳐야 하는 단점 때문에 최근에는 보형물을 더 선호하는 추세다.

유방암 위험 요소 제거가 중요

유방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싹’을 잘라내는 것이 중요하다. 흔한 유방질환 중 하나인 유방양성종양은 크기나 모양이 변하는 등 암이 의심될 경우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유두종, 엽상종은 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크기와 상관없이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유영범 교수는 “무엇보다 유방암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은 여성호르몬”이라며 “여성호르몬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데, 초경을 빨리 한 여성이나 폐경이 늦은 여성들이 위험군에 속하지만 임신과 출산, 수유 기간 동안 여성호르몬 분비가 멈추기 때문에 유방암 발병 리스크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방암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유방암이 발병할 확률이 어느 정도 높아질 수 있다. 가족력과 별개로 BRCA 유전자(유방암 및 난소암의 발생률을 높이는 유전자)를 보유한 여성에게서도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

갈수록 유방암 환자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유방암 수술 후 임신과 수유가 가능한지에 대한 걱정이 많다. 수술 이후 항암치료를 거치는 등 안정기를 들어서기까지 2~3년만 지나면 충분히 임신과 수유가 가능하다.

주기적인 관찰과 꾸준한 운동이 중요

유영범 교수는 유방암 수술 후 재활도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재활치료로 스트레칭이나 근력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 처음부터 강도가 센 운동보다 점진적으로 운동 강도를 올릴 것을 추천했다.

“많은 유방암 환자들이 수술 후 재발을 가장 많이 우려합니다. 수술 후 5년에 이르기까지 6개월 간격으로 추적 관찰을 하는 게 중요해요. 일반적으로 재발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기간은 수술 후 3년 이내입니다. 이후에는 재발 위험도가 떨어집니다. 따라서 유방암을 치료한 환자들은 꾸준히 추적 관찰하고 항호르몬 요법 등을 통해 재발을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방암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도 잊지 말 것. 일상생활 속에서 체내 에스트로겐 농도를 낮추는 습관을 지니는 것이 좋다. 과다한 음주는 체내 에스트로겐 양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알코올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평소 규칙적으로 운동을 실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러한 소소한 생활 습관이 여성 스스로 건강한 일상을 꾸리는 단초가 될 수 있다.

Smart tag : 유방암 유방 여성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nalgae4u@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