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술자리에서 ‘감기 걸렸다고? 그렇다면 술로 소독해야지!’라며 마시기를 강권하는 사람이 있다. 이는 정말 맞는 말일까? 최근 미국 건강 의학 포털 Web MD에서 이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술을 마시는 것은 몸 안에 세균을 죽이지 않는다. 최근 모두 손 소독제를 사용하고 있고, 이것의 주성분이 알코올이기 때문에 왜 이런 궁금증을 가졌는지 이해할 수 있다. 모든 종류의 알코올이 표면의 세균을 죽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몸안에서 알코올은 다르게 작용한다. 그리고 그것은 좋은 일이다.

소주

화학적으로 말하는 알코올에는 이소프로필, 에틸, 메틸의 세 가지 유형이 있다. 모든 것은 세포막을 분해하고 내부 구성 요소가 용해되게 해 세균을 죽이는데, 대부분의 손 소독제는 이소프로필 또는 에틸(에탄올)을 함유하고 있다.

에틸알코올은 마실 수 있는 칵테일에서도 발견되는 종류지만, 섭취하면 소화 과정에서 빠르게 에탄올 분자가 분해되어 박테리아를 죽이기가 어렵다. 우리 몸에는 수십억 개의 좋은 박테리아가 들어 있기 때문에 만약 에탄올이 세균을 모두 죽일 수 있다면, 이는 나쁜 박테리아와 함께 좋은 것도 함께 죽일 것이다.

하지만 이 말은 원하는 만큼 술을 마셔도 괜찮다는 뜻은 아니다. 술을 과다 섭취하면 위 장벽 손상, 간경변과 같이 간을 손상하며 뇌 조직을 파괴하는 등 몸에 독성 효과를 미칠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종류의 알코올을 섭취하면 죽을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이소프로필과 같은 소독용 알코올이나 연료, 용매 및 기타 제품에서 발견되는 메틸알코올을 마시면 안 된다.

Smart tag : 간경화증 간·담낭·췌장

뉴스 작성자

이보미 사진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운동, 의학
  • 이메일 bo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