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Q. 어릴 때부터 변비, 설사가 잦아서 남들보다 화장실에 오래 앉아있곤 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어느 순간부터 치핵이 생겼는데요. 좌욕을 하거나 연고를 발라도 완전히 나아지지 않고 수술치료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혹시 이걸 방치하면 위험해지거나 암으로 발전하나요?

화장실에서 고민에 빠진 사람

A. 치핵은 항문 안쪽에 혈관들이 많이 모여 있는 항문 쿠션이라는 정상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비대해지고 늘어짐으로 변형되어 출혈, 가려움, 잔변감, 탈항 등의 증상이 생기는 것으로 오래 방치한다고 위험한 질환으로 발전하는 것은 아닙니다.

평상시 증상이 자주 안 생기고 가끔 증상이 발생되었을 땐 약을 써서 어느 정도 조절이 되고, 또 한참 문제가 발생되지 않는 정도라면 잘 관리하면서 지내시면 됩니다. 다만, 약이 증상 개선에는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치료는 되지 않기 때문에 약을 써도 증상이 잘 조절 되지 않는다든지, 증상이 너무 자주 발생하는 분들이라면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연고는 약국에서 흔히 구입할 수 있는 치질 연고를 사용하시면 되고, 항문 안쪽으로 주입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입니다. 정확한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항문외과 진료를 한번 받아 보시길 권유 드립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유윤식 (외과 전문의)

Smart tag : 치질 항문

뉴스 작성자

유윤식 사진

유윤식 대장항문 전문의

프로필 보기
권예진 사진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kyj00@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