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이유식은 보통 생후 4~6개월부터 시작하는데, 아이의 몸무게나 상태에 따라 부모가 적절한 시기를 선택한다. 이유식의 시작은 너무 이르거나 늦게 시작하면 비만, 영양 결핍, 성장 등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잘 선택해야 한다. 특히 이전의 연구에서는 너무 이른 시기에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가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결과가 발표되었다. 이를 뒷받침하는 사실 중 하나로,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생후 3개월째, 또는 그 전에 이유식과 같은 고체 음식을 섭취하는 영유아의 경우 장내 세균 수치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식 먹는 아기

연구진은 3개월마다 아이의 엄마를 통해 영유아의 식습관과 다른 요소에 대해 인터뷰하고, 이유식을 3개월 이전과 3~12개월에 시작한 67명 아이의 대변 샘플을 수집했다. 그 결과 이유식을 3개월 이전에 시작한 아기의 경우 늦게 시작한 아기보다 대변의 샘플에서 장내 미생물 종류가 더 다양하게 검출되었다. 장내 미생물이 많을수록 유년기에 과체중이 될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연구팀은 대변 샘플에서 단쇄지방산이라 불리는 유기세균부산물(Organic Bacterial Byproducts)의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3개월 전보다 3~12개월에 이유식 섭취를 시작한 영유아는 총 단쇄지방산의 수치가 상당히 높은 것을 발견했다. 단쇄지방산은 사람이 소화하지 못하는 식이섬유나 난소화성 올리고당 등을 장내 세균이 분해해서 만드는 대사 산물로, 장 점막의 방어막 기능을 높여주고 장의 운동을 도와 비만과 당뇨병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바이오메디컬센트럴 미생물학(BMC Microbiology)에 게재되었으며, EurekAlert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영유아 아동 산후(생애주기)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ysr0112@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