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국민 스트레스 질환으로 꼽아도 될 만큼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컨디션이나 식습관에 따라 증상이 많이 좌우된다. ‘과민성’이라는 의미에서 알 수 있듯이 증상이 늘 나타나기보다는 특정 자극요인이 더해질 때 증상이 심해지는 것이 바로 과민성대장증후군이다. 설사, 복통, 변비 등 배변 양상이 자주 변하고, 변을 본 후 복통이 없어지는 등 관련 증상이 한 달에 3일 이상, 3개월간 계속되면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진단할 수 있다.

복통을 호소하는 남성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여러 가지 복잡한 요인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인 요인 3총사가 있는데, 스트레스와 피로, 과음이 바로 그것이다. 따라서 과민성대장증후군은 평소 생활방식과 식사 조절을 통해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어서 얼마나 의지를 가지고 실천해가느냐에 따라 병의 양상이 달라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무실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직원

△ 스트레스 = 사람이 100명이라면 최소 100가지 이상의 스트레스가 있다고 할 정도로 스트레스는 개인차가 심하다. 여행, 시험, 승진, 출장, 결혼 등 다양한 일상생활의 변화에서 느끼는 스트레스는 알게 모르게 인체에 영향을 주어 복부팽만, 변비, 설사, 잔변감 등 다양한 대장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본인이 스트레스 상황 속에 있다면 명상, 운동, 스트레칭 등 스트레스를 완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심각한 스트레스로 전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아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피로를 호소하는 남성

△ 피로 = 피로는 몸에 무리를 주어 인체의 정상 기전을 흩트려 버리는 작용을 한다. 피로가 쌓이면 잠을 제대로 이루기 어렵고 스트레스를 받기 쉽다. 피로 해소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물론 스트레스나 근육통, 집중력 저하 등 전신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므로 충분한 수면, 균형 있는 영양 섭취, 꾸준한 운동을 병행하도록 한다.

과음에 지친 남성

△ 과음 = 술뿐만 아니라 매운 음식, 우유, 콩류 등 특정 음식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거의 직접적인 요인이 된다. 이러한 음식을 피하는 것만으로도 관련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특정 음식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우라면 이들 음식을 피해 장을 안정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대장암과 어떻게 다를까?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대장암의 위험인자가 아니다. 다만 같은 장 질환 증상을 보이다 보니 혹시 대장암은 아닌지 걱정이 앞서기도 한다. 혈변, 이유 없는 체중감소, 갑작스러운 배변 습관 변화 등이 있다면 대장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특히 50세 이상이라는 ‘나이’ 자체가 대장암 위험 요인으로 꼽히기 때문에 50세 이상이면서 대장내시경검사를 받아본 적이 없다면 꼭 검사를 받아보도록 한다.

Smart tag : 과민성장증후군 스트레스 대장·직장

뉴스 작성자

김선희 사진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생활 건강
  • 이메일 sunnyk@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