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불면증에 사용되는 수면제는 중추신경계를 안정시켜 진정 및 수면 효과를 나타내는 약이다. 종류에 따라 작용 기전이 달라 차이는 있지만, 수면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내성이 생길 수 있다. 이때 약의 용량을 조금씩 늘리거나 종류를 바꿔서 복용하는 방법을 쓴다. 하지만 불면증을 수년씩 앓아오게 되면 결국에는 어떤 약도 잘 듣지 않는 상태에 이르기도 한다.

불면증이 좀처럼 낫지 않고 수면제마저 소용없어지는 경우라면 불안감은 더욱 가중된다. 하지만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체질이나 습관 등 다양한 불면증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으로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불면증

평소 성격적으로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이거나, 잠에 대한 집착 또는 불안감이 큰 사람일수록 약에 대한 내성은 더 빨리 생기고 불면증도 쉽게 낫지 않는 경향이 있다. 잠에 대해 완벽한 상황을 만들려다 보니 조급한 마음에 역효과를 내는 것이다. 잠이란 건 청개구리 같아서 잘 자려고 하면 할수록 달아난다. 침대에 누워 잠을 기다리기보다 눈만 감고 편안히 있어 보자 라는 마음가짐이 오히려 잠을 불러올 수도 있다.

체질적으로는 평소 몸에 열이 많은 경우 불면증에 취약한 것을 볼 수 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환경에서 화를 많이 참고, 이를 풀기 위해 술이나 매운 음식 등 열을 오르게 하는 음식으로 자주 섭취하는 경우다. 이럴 땐 자극적인 음식 섭취는 피하고 무리한 운동보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방법을 써야 한다. 한의학적으로 열을 내려주는 치료를 병행하면 도움이 된다.

코골이나 관절염, 하지불안증후군처럼 특정 질환으로 인해 수면에 방해를 받고 있다면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가 먼저다. 수면을 방해하는 원인을 먼저 제거하지 않고 눈앞의 잠만 해결해줄 수 있는 수면제만 복용하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어주지 못한다.

한의학적으로는 오장육부의 한열, 혈액순환, 화 등 불면증을 유발하는 몸속의 내부 원인을 찾아내어 이를 바로잡는 치료를 통해 건강한 몸을 만드는 것을 치료의 목표로 삼는다. 몸이 건강해지면 수면 리듬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기 때문이다.

불면증 치료의 궁극적인 목표는 스스로 잠에 대한 불안을 이겨내고 잠을 잘 힘을 기르는 데 있다. 수면제의 힘을 빌리더라도 수면제에 의지한다는 사실 자체가 불안함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부작용의 위험성을 늘 감수하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급할수록 돌아가라.’ 불면증 치료 시 가장 염두에 두어야 할 이야기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허정원 원장 (한의사)

Smart tag : 불면증

뉴스 작성자

허정원 사진

허정원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자미원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