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대구 소재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 및 의료기관 종사자에서 홍역 환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해외 유입방지 및 전국 확산 방지를 위해 홍역 예방접종 이력을 확인하여 미접종 시 예방접종 하기 및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2018년 12월 17일 대구시 첫 환자 발생 이후 영 유아뿐만 아니라 의료 종사자에게서도 추가 확진되어 1월 10일 기준 총 9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대구시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및 접촉자 관리를 진행 중이다. 환자 9명 중 5명은 격리해제, 4명은 격리 입원 중이며, 환자 상태는 양호하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 반점에 이어 특징적인 피부 발진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이다.

예방접종

우리나라의 경우 어린이 홍역 예방 접종률이(MMR 1차 97.8%, 2차 98.2%) 높은 상황이나 접종 시기가 안 된 영아(12개월 미만), 면역력이 저하된 개인(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감염으로부터 영유아 등을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는 홍역 표준 접종 일정에 따라 적기에 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도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발생 지역 여행자 중 MMR 미접종자 및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 홍역에 감염되어 국내에서 소규모 유행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하기 전에는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하였는지 확인하고,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해야 하며,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이 필요하다.

여행 중에는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여행 후 7~21일 동안 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환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큰 보건의료기관 종사자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한 성인 예방접종 안내서에 따라 접종력을 확인하고 홍역 항체가 없는 경우 MMR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아울러, 발열을 동반한 발진 환자가 내원 시 선별 분류하여 진료하고, 홍역 여부를 확인하여 의심 환자는 관할 보건소에 지체 없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Smart tag : 홍역 영유아

뉴스 작성자

권예진 사진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kyj00@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

  • B * * * * * * I | 2019.01.11

    늘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