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높은 영양가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과일이 있다. 거끌거끌한 짙은 녹색의 껍질 속, 커다란 씨앗, 말랑말랑한 속내. 바로 아보카도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전 세계 38종의 과일 중 가장 영양가가 높은 것이 바로 아보카도다. 아보카도는 다량의 단백질과 티아민, 리보플라빈, 비타민, 칼슘, 인, 철 등이 풍부하다. 지방 함유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부분 불포화지방산으로 이루어져 있고, 식이 섬유도 풍부하다. 또한, 염분 함량이 낮으며 칼륨이 가장 많은 열대 과일이기도 하다.

아보카도

▲ 아보카도의 효능

아보카도는 풍부한 영양소만큼이나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베타카로틴 성분은 발암물질의 생성과 암세포 증식을 막는 항암 효과가 있고, 풍부한 칼슘은 골다공증과 시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비타민 E는 항산화 작용을 도와 피부와 노화 방지에 효과적이며, 제아진틴 성분은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또한, 풍부한 식이섬유는 소화를 돕기 때문에 섭취 후 탈이 날 염려가 없다.

▲ 아보카도 어떻게 고르고 어떻게 먹어야 하나?

아보카도는 껍질만 벗겨 일반 과일처럼 먹어도 좋고, 버터와 유사한 느낌이기 때문에 빵에 발라먹어도 좋다.

이러한 아보카도는 덜 숙성될수록 딱딱하고 떫은맛이 난다. 일정 기간 숙성시키면 더 부드럽고 맛있는 아보카도를 먹을 수 있는데, 이런 숙성 없이 적당히 잘 익은 상태의 아보카도를 먹기 위해서는 잘 익은 아보카도를 잘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껍질이 초록색에서 갈색으로 넘어가는 짙은 색으로 손으로 만졌을 때 살짝 들어가는 부드러운 촉감일 때 가장 좋다. 만약 껍질이 갈색이거나 아보카도 자체가 물렁물렁하다면 너무 익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아보카도는 껍질째 반으로 자르고 씨를 제거한 뒤 껍질을 벗기는 것이 가장 좋으며, 껍질과 씨는 먹지 않는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조민경 사진

조민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미용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