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사람들은 저마다 좋아하는 향기가 다르며, 내가 좋아하는 향기를 다른 사람은 아주 싫어할 수도 있다. 향수를 고르는 것이 단순히 개인의 취향 문제인 것 같지만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의 따르면 향기에 대한 선호는 유전자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시판되는 향수 중 사람들이 선호하는 향기들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하고 참가자들의 유전자 변형을 분석한 결과 유전자 변형이 특정 향에 대한 개인적 선호와 연관이 있는 것을 밝혔다.

MHC라 불리는 유전자가 타인의 체취에 대한 성적 반응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전에 발표된 바 있으며, 진화 생물학자들에 따르면 진화의 수단으로써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과 다른 MHC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게 끌리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향수와남자

스위스 연방 공과 대학(Swiss Federal Institutes of Technology) 연구팀은 MHC 유전자들이 이성의 체취에 대한 성적인 끌림 이외에도 다른 냄새에 대한 선호를 결정한다는 가설을 세우고 이를 검증하기 위해 실험을 실시했다. 116명의 실험 참가자들은 여러 환경에서 향나무향, 장미향, 계피향, 이끼향과 같은 10가지의 다양한 향기를 맡은 후 평가를 내렸다. 또 각 향기의 농도를 달리해 실험을 반복했다.

실험결과, 특정 향기에 대한 사람들의 선호는 비교적 명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은 남미 발삼 나무에서 추출되는 톨루(tolu)향이었으며, 가장 낮은 평가를 받은 것은 인도에서 자라는 풀에서 얻어지는 베티베르(vetiver)향으로 나무향이나 흙냄새가 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특정 향기들에 대한 개인의 선호는 MHC라고 불리는 유전자들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거스트 하멀리(August Hammerli) 박사는 개인이 선호하는 향이 유전자 타입과의 연관되어 있으며, MHC 유전자는 성적인 끌림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자신의 고유한 체취를 잠재적 배우자에게 가장 잘 전달하는 향기를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클라우스 베데킨드 박사는 여성들에게 남성들이 입었던 티셔츠의 냄새를 맡은 후 각 냄새에 대한 선호도를 평가하게 했던 유명한 실험을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생물학자 레슬리 냅(Leslie Knapp)박사는 MHC 유전자가 특정 향기에 대한 선호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는 밝히지 못했다고 평가하며 개인마다 선호하는 향이 다른 이유와 개인마다 체취가 다른 이유 등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화장품과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osmetic Science)'에 발표되었으며 폭스뉴스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mart tag : 액취증 피부 성인

뉴스 작성자

김양연 사진

김양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