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세계 패혈증의 날이 처음으로 제정됐다.

대한중환자의학회는 9월 13일이 ‘세계 패혈증의 날’로 지정됐다며, 이날 세계 패혈증 선언도 공표된다고 밝혔다.

패혈증은 흔한 질병이지만 선진국이나 개발도상국에서도 그 빈도나 중요성에 비해 관심을 충분히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2~3천만 명이 매년 패혈증에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중 약 6백 만명은 신생아 및 유아기다. 산모에서도 전세계적으로 매년 10만 건 이상의 패혈증이 발생하고 있다고 추정된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패혈증으로 인해 수초마다 한 명씩의 생명이 죽어가고 있다는 의미이다.

혈액세포와패혈증세포혈액세포와패혈증세포

선진국의 패혈증에 의한 사망자 수는 지난 수십 년간 8~13%의 놀라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대장암과 유방암으로 사망한 숫자보다 더 많은 수치이다. 우리나라 심평원 자료에 따르면 매년 약 3만 5천명에서 4만 명의 패혈증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렇게 패혈증 환자가 증가하는 원인은 인구의 고령화, 고위험 처치와 치료의 사용 증가, 약물 내성과 다양한 맹독성 감염증의 증가 등 다양하며 특히 개발도상국은 영양실조, 가난, 예방 백신 부족, 적기에 치료 불능 등이 사망을 증대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패혈증이 이와 같이 놀라운 정도로 빈발하는 질병임에도, 패혈증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은 높지 않으며 이 질환의 심각성에 대해서도 제대로 파악을 못하고 있다.  특히 이 질병은 초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패혈증의 병태생리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중환자 전문 의료인에 의하여 적절한 치료를 하지 못 할 경우, 쇼크, 다수 신체 기관 손상을 유발하고 사망에 이르게까지 한다. 패혈증은 백신, 항생제 및 생존율 30~60%에 이르는 응급 처치 등, 현대의학이 진보하고 있음에도 감염으로 인한 사망의 주원인이 되고 있다.

따라서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률의 증가 속도를 감소시키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Global sepsis alliance’가 조직됐다. 70개 이상의 나라에 걸쳐서 60,000명 이상의 의료인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로 패혈증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을 높이고, 위정자들로 하여금 패혈증 치료의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 및 패혈증에 대한 연구를 증진시키는 것이 설립취지이다.

단체 관계자는 패혈증의 중요성이 제대로 인식되고 조기 발견 및 적절한 치료를 위해 숙련된 중환자를 전담하는 의료진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인식될 수 있다면 우리나라 환자들도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Smart tag : 패혈증 혈관 혈액·조혈

뉴스 작성자

김양연 사진

김양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