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습진은 얼굴과 목, 가슴, 팔, 다리 등 신체 여러 부위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인 만큼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방치하기 쉽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만성화되어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부위의 특성상 치료를 망설이기 쉬운 ‘유두습진’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부위의 특성상 치료를 망설이기 쉬운 ‘유두습진’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부위의 특성상 치료를 망설이기 쉬운 ‘유두습진’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유두습진은 유두와 유륜 부위에 발생하는 습진 질환이다. 사춘기 이후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지만, 아토피, 건선 등과 같은 피부질환을 경험한 여성이나 수유기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주된 증상으로는 홍반, 구진, 가려움증, 진물 등이 있으며, 진물이 흘러나와 속옷을 적시기도 한다.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주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민감한 부위에 발생한다는 이유만으로 치료받기를 망설이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질환을 방치할 경우 색소 침착, 유두 모양의 변형 등이 초래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발현된 즉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유두습진의 원인을 내부 장기의 부조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로 보고 있다. 내부 장기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면역 체계를 바로잡아 피부 병변을 치료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무너진 면역력과 피부 재생력을 회복하기 위해서 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고려한 한약치료, 약침 치료, 침 치료, 뜸치료 등이 이루어진다.

이와 같은 치료와 함께 생활 관리도 병행해 주는 것이 좋다. 속옷은 자극이 없는 순면 제품의 통풍이 잘되는 소재를 착용하고, 가급적 넉넉한 사이즈를 착용해 병변 부위를 압박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긁거나 자극을 주는 행동, 각질을 인위적으로 떼어내는 행동은 피부 재생을 방해하고 2차 감염의 위험이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 병변 부위에 진물이 날 경우에는 피부와 속옷 사이에 거즈를 덧대어 피부가 옷에 달라붙지 않게 해주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잦은 목욕과 뜨거운 물로 샤워하지 않는 것이 질환 관리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표가나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습진 알레르기질환 알레르기비염 피부 혈액·조혈

뉴스 작성자

표가나 사진

표가나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