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고양이를 키우는 인구가 늘고 있다. 2020년 인구총조사에 따르면 고양이를 키우는 가구가 57만 천여 가구에 이른다. 고양이를 주인처럼 키우며 스스로 ‘집사’를 자처하는 애묘인도 늘어났다. 고양이를 향한 관심이 늘어난 만큼 특성에 대해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다. 고양이에 관한 흔한 오해 5가지를 풀어본다.


고양이에 관한 흔한 오해 5가지를 풀어본다|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1. 고양이가 배를 보이는 건 쓰다듬어달라는 의미? NO
간혹 고양이는 배를 드러낸 채로 눕는데, 이를 배를 쓰다듬어 달라는 의미로 이해하기 쉽다. 그러나 대부분의 고양이는 배를 쓰다듬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고양이의 배를 만지려 하면 고양이는 당신을 할퀴거나나 도망갈 수 있다. 고양이의 배가 굉장히 민감하기 때문. 배는 주요 장기들이 모여있는 곳이기에 동물은 본능적으로 배를 보호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렇다면 고양이가 배를 보이고 눕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친근감의 표시이다. 고양이는 편안한 상태일 때 배를 보이고 눕는다. 하지만 안정감을 느낀다는 신호이지, 만져달라는 신호는 아니기 때문에 배를 함부로 쓰다듬어서는 안된다.

2. 고양이는 혼자 두어도 괜찮다? NO
고양이가 개에 비해 사람의 손길을 덜 구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혼자 두어도 괜찮은 것은 아니다. 고양이 역시 주인의 돌봄과 애정을 원한다. 따라서 집에 고양이를 오래 혼자 둔 채 외출하는 것은 좋지 않다. 고양이도 분리불안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 강아지처럼 적극적으로 표현하지 않을 뿐, 고양이도 가족과의 안정적인 생활을 갈망한다. 미국 오리건 주립 대학교(Oregon State University)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고양이도 개 못지않게 반려인과 강한 유착관계를 보인다고 한다. 특히 보호자와의 유대감이 높은 고양이는 분리불안을 느끼기 쉽다.

분리불안이 있는 고양이는 부적절한 장소에 오줌을 두거나 지나치게 많이 우는 등 특징적인 행동을 보일 수 있다. 이 때 고양이를 방치해서는 안되며, 유대 형성에 힘써야 한다.

3. 고양이에게 우유를 줘도 될까? NO
고양이가 우유를 먹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우유는 고양이에게 안전한 음식이 아니다. 유당불내증과 같은 위장장애 증상을 보일 수 있기 때문. 따라서 고양이에게 사람이 마시는 우유를 줘선 안 된다. 대신에 고양이가 먹을 수 있도록 가공된 캣밀크를 주는 것은 괜찮다. 또 고양이가 수분을 섭취하길 바란다면 물이나 수분기 있는 음식을 주는 것이 가장 좋다.

4. 고양이는 야외에 사는 게 가장 좋다? NO
고양이를 실내에서 키우는 게 좋을까, 야외에서 살게 하는 게 좋을까? 고양이가 오래 살길 바란다면 실내에서 키우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고양이의 평균 수명은 약 14년으로, 실외에서만 지내는 고양이에 비해 평균 수명이 2~5년 더 길다. 야외에서 자라는 고양이는 사고나 싸움 등 여러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있고 매 끼니 정해진 대로 먹기 힘들기 때문. 고양이를 부상이나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는 실내에서 키우는 것이 좋다.

5. 고양이가 소파 긁는 것을 막을 수 있다? NO
고양이가 소파와 같은 가구나 벽지를 긁는 습관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이 많다. 그리고 많은 주인은 이를 통제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런데 고양이가 긁는 것은 발톱을 좋은 상태로 유지하고 자신의 영역과 감정을 표시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따라서 이를 억지로 막을 수는 없다.

가구가 긁히는 것을 막고 싶다면, 고양이가 가구 대신 긁을 수 있는 스크래칭 기둥을 사용해볼 것을 제안한다. 장난감이나 간식 등을 활용해 고양이를 훈련시키면 고양이는 소파 대신에 스크래칭 기둥을 긁을 것이다. 스크래칭 기둥은 고양이가 스트레칭을 할 수 있을 만큼 길이가 길고, 발톱 표시가 남을 만큼 재질이 거칠며, 흔들려서 넘어지지 않도록 튼튼한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Smart tag : 분리불안장애

뉴스 작성자

유지후 사진

유지후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라이프스타일, 정신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