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두드러기는 전체 인구의 15~20%가 일생 중 적어도 한 번 이상은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볍게 여기기 쉽지만, 방치할 경우 만성화되어 오래 지속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치료 기간 역시 길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두드러기를 방치하면 만성화될 뿐만 아니라 치료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두드러기는 팔과 다리를 비롯해 가슴과 등, 허벅지, 엉덩이 등 전신에 걸쳐 나타날 수 있다. 가려움을 동반한 홍반, 팽진이 특징적으로 나타나고 지속해서 자극을 주게 되면 염증과 진물이 생길 수 있다. 때에 따라 복통과 어지러움, 구토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두드러기는 가벼운 물리적인 자극에도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피부 묘기증, 운동, 뜨거운 목욕 등 체온 상승에 의해서 발생하는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에 의한 일광 두드러기, 차가운 공기나 물질에 노출되어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 두드러기는 면역력 약화, 체내 열과 독소 과잉 등 신체 내부 문제가 피부로 나타나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피부에 나타난 병변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신체 내부의 문제점을 개선하여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환자의 체질과 증상에 맞게 한약을 처방하여 열과 독소, 염증을 배출하고 면역 체계를 활성화하는 치료를 시행한다. 또한, 두드러기 발생 부위에 직접 침을 치료하거나 한약재에서 추출한 약액을 주입하는 약침 치료를 시행하여 피부 염증을 배출하고 재생을 돕는다.

두드러기는 병원 치료와 함께 일상에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가려워도 긁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헐렁한 의류를 착용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체내에서 열을 만들고 소화를 방해하는 기름진 음식과 매운 음식, 육류, 음주를 피하고 과식하는 습관 역시 지양해야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송성문 원장 (한방과 전문의)

Smart tag : 두드러기 피부

뉴스 작성자

송성문 사진

송성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사마귀, 아토피, 건선, 만성습진, 곤지름, 두드러기,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