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아토피 피부염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피부 가려움증으로 팔과 다리, 목의 접히는 부위, 눈 주위, 이마, 손 등에 흔하게 나타나지만, 환자에 따라 발생 부위는 다양하다.


 아토피 피부염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이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아토피 피부염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이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아토피 피부염 초기에는 붉어진 피부에 경미한 건조감과 가려움이 동반되고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의 강도가 점차 심해진다. 이때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을 경우 피부에 상처가 생기고 진물이 나며, 해당 부위로 세균 등이 침입하여 2차 감염이 진행될 수 있다. 심하면 오한, 발열 등도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질환을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실제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환자와 이야기를 나눠보면, 신체적인 고통만큼이나 견디기 어려운 것이 바로 타인의 날카로운 시선과 언행이라고 한다. 아토피는 미관상 보기 좋지 않기 때문에 외모에 관심이 많은 사춘기 학생이나 사회생활을 하는 직장인의 경우 우울증이나 대인기피증 등 정신적인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아토피를 단순히 피부 이상이 아니라 신체 내부, 장기의 부조화에서 오는 문제로 인식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근본적인 치료를 시행한다. 먼저 몸의 면역력과 피부 재생력을 높여 신체가 스스로 질환을 극복할 수 있도록 만드는 데 중점을 둔다. 피부 면역체계를 활성화하고 재생시키는 치료, 피부에 쌓여 있는 열기와 독소, 염증을 배출하는 치료를 시행하여 아토피가 발생한 근본 원인을 개선하고 증상 재발을 최소화한다. 한약, 침, 한약액을 병변에 직접 주입하는 약침, 외용제, 뜸, 광선 치료 등 다양한 시술을 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게 적용한다.

아토피 피부염은 치료와 함께 평소 생활 관리도 중요하다. 보습을 위해 보습제를 적절히 사용하고 가습기 또는 젖은 수건 등을 이용해 실내 습도를 적당히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또 기름진 음식, 밀가루 음식과 인스턴트 음식은 피하고 충분히 수면하는 것이 아토피 치료에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민상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아토피피부염 피부

뉴스 작성자

김민상 사진

김민상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