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질염은 가장 흔한 여성 질환 중 하나로 여성의 감기’라고도 불립니다. 질염이 생기는 이유는 매우 다양하며 컨디션에 따라 재발이 잦을 수도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저하되면서 질염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간혹 질염을 단순한 질환으로 여기면서 방치하는 사례도 있는데, 제때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재발이 반복되고, 만성화될 가능성도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질염을 오래두면 방광염, 자궁내막염, 골반 염증 같은 후유증이 남을 수 있습니다.


외음부 가렵고 쓰라리다면 질염 의심
질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외음부가려움증, 악취 등입니다. 임신한 경우 조산, 저체중 출산과 관계가 있을 수도 있고, 'HIV'를 비롯한 성 관련 감염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보고도 있습니다. 질에는 항상 윤활액이 분비되어서 질 벽을 보호합니다. 이러한 질 분비물은 보통 냄새가 없이 맑지만,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탁한 색을 보이며, 생선 비린내와 같은 악취나 나고 냉이 많아지는 등 냉대하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평소에 비해 냉대하의 양이 지나치게 늘거나 색깔이 다른 경우, 또한 외음부에 냄새가 나거나 가렵고 쓰라리다면 질염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질염은 균의 침범으로 감염되는 질병으로 질 내부 산도 변화에 의해 발생합니다. 항생제 등을 사용하여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이긴 하나, 근본적인 문제는 세균이 침입하도록 약화된 체내 면역력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따라서 질염을 진단받았다면 질 환경과 질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치료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질염의 근본적인 원인을 이해하고, 이를 궁극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질염 치료제는 항생제? 기본은 면역력
‘질염은 항생제로 치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보편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이긴 하지만,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질염 증상을 순간적으로 호전시킨다고 해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데는 한계가 있고, 지속적으로 항생제를 사용하다 보면 오히려 면역력이 저하되어 만성 질염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존재합니다. 여성의 질 내부는 습기가 많고 따뜻하며 햇빛이 비치지 않습니다.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질 내부에는 다량의 유익균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체내 면역력이 저하되면 병원균이 침투하고, 그 결과로 질 내에 유익균이 줄어들면서 질염이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평소 질염이 잦다면 질 내 유익균을 늘려가면서 환경을 개선하고, 신체 면역력을 높여서 질 내부의 환경을 개선해야 합니다. 재발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방법은 ‘면역’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한방치료의 목표, 질 환경 개선과 면역력 상승
한의학에서는 잦은 질염의 원인을 소화 기능과 면역력의 관계에서 찾습니다. 우리 몸의 면역 글로불린 중 70%는 장에서 만들어집니다. 이런 이유로 한방에서는 면역력 개선과 더불어 소화 기능을 원활하게 하는 치료를 병행하며, 증상의 근본적인 개선을 도모합니다. 소화 기능이 향상되면 자연스럽게 신체 면역력도 증진될 수 있습니다. 질염 한방치료에 활용되는 맞춤형 한약은 항균 및 항염증 작용을 하고, 백혈구의 탐식 작용을 활성화시킬 수 있습니다. 천연 항생제 역할을 하는 ▲당귀 ▲천궁 ▲단삼 ▲계지 등은 질과 자궁을 튼튼하게 하는데, 이를 통해 증상 완화 및 예방, 재발 방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골반 내부로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서 자궁의 기능을 강화하고, 좌훈이나 뜸, 팩 등의 온열 치료와 침구 치료, 부항 등의 방식들도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질염 예방을 위한 생활 습관
1. 질은 항상 청결한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2. 속옷을 면제품으로 바꾸고 샤워 후에는 꼼꼼하게 건조해야 합니다.
3. 속옷은 청결하게 유지하며, 세탁한 속옷은 잘 건조해서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4. 잠을 잘 때는 속옷을 입지 않거나, 면으로 된 의류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5. 꽉 끼는 바지, 레깅스, 스타킹 등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6. 혈당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당뇨 환자에게 외음부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음).
7. 재발이 빈번하다면, 유산균 복용이 도움 될 수 있습니다.
8. 여성 용품은 향이 없는(덜한) 것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질염을 예방하려면 면역력을 키우는 치료를 기본으로, 평소 외음부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생활습관을 형성해야 합니다. 특히 질염을 유발하는 칸디다 곰팡이는 덥고 습한 곳을 좋아한다는 점을 기억해야겠습니다. 젖은 목욕 가운, 꽉 끼는 바지, 빈틈이 없는 운동복, 합성섬유로 만들어진 속옷 등은 곰팡이의 증식을 촉진시키므로, 통풍이 잘 되는 속옷이나 옷을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모민주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질염(칸디다) 질염(외음) 질염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모민주 사진

모민주 대표원장

프로필 보기
  • 전문 디스크, 협착증, 오십견, 한방 다이어트, 여성질환
  • 소속 청당주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