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건강기능식품, 프로바이오틱스. 이는 장 건강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면역력 향상, 피부 미용 등을 위해서는 장 건강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알려지며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역시 커지고 있다. 시중에 다양한 유산균 관련 제품들이 있으며,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신바이오틱스, 포스트바이오틱스’ 그 이름마저도 다양하다. 그렇다면, 이렇게 다양한 이름의 제품들은 각각 어떠한 차이가 있으며 우리는 어떤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까? 오정석 약사가 이에 답했다.



▶프로바이오틱스란?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유산균이다. 장내 환경을 유익균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균(프로바이오틱스)을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락토바실러스균과 비티퍼드균으로 구성된 프로바이오틱스는 살아있는 유익균을 제품화한 것이다. 락토바실러스균은 우리 몸의 소장과 여성의 질에 주로 살아있는 균으로서 면역력을 담당하고 있으며, 비피더스균은 대장에 많은 균이다. 이는 배변뿐만 아니라 노화와 질병에도 좋은 유익균이다. 따라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배변, 면역, 점막, 여성의 질 건강에 도움이 된다.  


▶프리바이오틱스란?

프리바이오틱스는 대표적으로 치커리 뿌리에서 추출한 이눌린과 바나나, 양파 등에 함유된 프락토올리고당에 풍부한 물질이다. 이외에도 야채와 과일의 식이섬유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우리 몸의 유익균을 활성화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장의 연동 운동을 증가시켜 만성 변비에 매우 효과적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지 않은 상태에서 먹으면 큰 효과를 볼 수 없다고 한다. 프리바이오틱스 단독으로 장 건강 효과를 보려면 엄청난 함량을 섭취해야 하기 때문에 프리바이오틱스와 1:1의 비율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오정석 약사가 말했다.


▶신바이오틱스란?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합쳐진 제품을 신바이오틱스라고 한다.


▶포스트바이오틱스란?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이 만들어내는 단쇄지방산이다. 이것이 비피더스균의 먹이로 작용하기 때문에 유익균 증가에 좋다고 볼 수 있다. 우리 몸의 염증 제거, 면역력 증가, 당뇨에 도움이 되고 PH를 낮추어 우리 몸에 유해균이 살지 못하게 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어떤' 제품을 '어떻게' 먹어야 효과적일까?

직접적인 유산균 효과를 보기 위해선 프로바이오틱스 단독으로 먹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하지만, 필요에 따라 다른 균과 섞어서 섭취할 수도 있다.

만약 프로바이오틱스로 변비, 설사, 위염, 장염, 소화불량에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면 프리바이오틱스를 함께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때,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 1:1 비율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만약 이로 인해 효과가 좋았다면 프로바이오틱스를 단독으로 섭취해도 된다.


또한, 프로바이오틱스로 효과를 봤지만 더욱 강한 효과를 원한다면 포스트바이오틱스를 1:1 비율로 추가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프로바이오틱스의 효과와 효능은 꾸준히 섭취해야 나타난다는 것이다. 만약 프로바이오틱스의 지속적인 섭취가 어렵다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오정석 약사

Smart tag : 변비 대장·직장 건강기능식품

뉴스 작성자

이채리 사진

이채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