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아토피는 전 세계를 괴롭히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로 많은 사람이 아토피로 괴로워한다. 비교적 역사가 짧은데도 현대인의 질병이라고도 불리는 아토피는 왜 폭발적으로 늘었을까? 한국의 경우는 서구 문화권으로의 빠른 변화를 원인으로 꼽는다.

요즘은 햄버거 집에 노인 분들이 햄버거를 먹는 모습을 봐도 낯설지 않을 정도로, 전 연령대에 인스턴트 음식이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산업화로 인한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은 심해졌고, 흙과 나무가 아닌 시멘트와 페인트가 있는 자연과 멀어진 생활권에 있다. 이로 인해 나이와 연령에 상관없이 많은 분이 아토피로 내원한다.

아토피

한의학에서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원인을 이해하고 근본을 치료해야 한다. 가려움을 가라앉히고 피부를 진정시키는 외적 치료도 필요하지만, 급격한 생활 변화로 인해 떨어진 면역력을 회복하는 내적 치료가 아토피 치료의 핵심이다.

아토피는 피부로 보이는 질환이지만 한의학에서는 병의 원인을 타고난 체질 및 생활 습관, 면역 저하로 인한 내부 장기의 불균형 등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피부는 마치 거울처럼 내 몸의 건강 상태를 보여주기도 하는데, 아토피가 오래되고 증상이 심하다면 그만큼 장기의 균형이 무너져 있고 몸 속에 찌꺼기가 많다는 뜻이다.

아토피 치료는 약을 먹고 발라서 억제하는 치료뿐만 아니라, 스스로 이길 수 있게 면역력을 길러줘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환, 한약으로 면역력을 높여주고, 침과 약침, 뜸을 통해 아토피의 원인을 피부 밖으로 배출한다.

아토피는 면역 시스템이 떨어져서 나타나는 질환인 만큼 면역력을 높이는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겨울처럼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는 경우 몸이 적응하는 기간 동안 몸과 피부 면역력은 더 약해지기 때문에 체온 보호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아토피 치료를 위해서는 현재 나의 생활 습관을 돌아볼 필요도 있다. 곰팡이나 집 먼지 등도 알레르기를 유발하고 면역력을 떨어트리니 청결을 유지하고, 꾸준한 운동 및 식단 관리로 면역력을 키워줘야 한다. 반신욕으로 전신에 땀을 내어 주는 것도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의정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질환 알레르기비염 피부 혈액·조혈

뉴스 작성자

김의정 사진

김의정 한의사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