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건강한 수면 습관을 지닌 사람이 그렇지 않은 수면습관을 가진 사람보다 심부전 발병의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부전은 심장의 이상으로 신체 조직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군이다.

뉴올리언스 툴레인대학교 시앙리 박사 연구팀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37~73세의 UK Biobank 참가자 408,802명을 대상으로 수면 습관과 심부전 발병 관계를 기록한 뒤 2019년 3월까지 발병한 5,221 건의 심부전 발병 사례를 조사한 결과, 건강한 수면 습관을 가진 사람이 불면증, 코골이, 주간 졸림증 등을 가진 권장 수면시간을 지키지 않는 저녁형 인간 유형의 수면 습관자보다 심부전 발병률이 42% 낮았다.

숙면을 취하는 여자

연구팀은 수면 지속시간, 불면증, 코골이와 같은 수면의 질과 아침형 또는 저녁형 인간, 주간 졸림증 여부와 같은 전반적인 수면습관에 관한 분석을 진행하였다. 수면 시간은 일일 수면시간 7시간 미만, 7~8시간, 9시간 이상의 세 그룹으로 정의하였고 이에 관한 정보는 설문을 통해 수집되었다.

연구팀은 또한 각각의 건강수면 항목들이 심부전의 위험과 독립적으로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아침형 인간은 심부전 발병 위험이 8% 감소했으며 하루 7~8시간 잠을 자는 사람의 경우 심부전 발병 위험이 12% 감소했다. 잦은 불면증이 없는 사람도 심부전 발병 위험이 17% 감소했고 주간 졸림증이 없는 사람은 심부전 발병 위험이 34% 감소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협회의 대표 학술지 'Circulation'에 게재되었다.

Smart tag : 심부전 심장

뉴스 작성자

황래환 사진

황래환 하이닥 인턴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wrh1104@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