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면역력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조되고 있는 요즘이다. 면역력은 외부로부터 우리 몸에 침입하는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에 대항하는 힘을 말하는데, 이 면역력이 떨어지면 우리 몸은 다양한 방법으로 신호를 보낸다. 지금 내 몸에 ‘면역력 빨간불’이 켜지지는 않았는지 주의 깊게 지켜보아야 한다.

헤르페스

1. 구내염

구내염의 대부분은 흰 점이 생기는 ‘아프타성 구내염’으로, 스트레스와 피로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져 있을 때 발생한다. 충분한 휴식과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통해 면역력을 회복하면 대부분 자연히 나아지지만, 구내염이 자주 생기거나 좀처럼 낫지 않는 경우는 베체트병과 같은 질환일 수 있으므로 확인이 필요하다.

2. 감기

면역력이 저하되면 감기에 잘 걸리고, 쉽게 낫지 않는 경우가 많다. 감기 증상은 길어도 10일 정도면 완화하지만 한 달 이상 지속하는 경우는 바이러스성이 아닌 세균성 감기일 수 있다. 바이러스성 감기에 걸린 후에 면역력이 약해져서 세균에 2차 감염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폐렴이나 인두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3. 피로

‘몸이 나른하다’ ‘무기력하다’ ‘피곤하다’ 등 막연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피로는 검사를 해도 특별한 몸의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면역력 저하가 이와 같은 피로 증상으로 나타나기 쉬우므로 다른 원인 없이 피로감이 지속한다면 내 몸의 면역력 상태를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4. 헤르페스

헤르페스는 면역력 저하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이다. 단순 포진 바이러스가 피부, 점막에 감염을 일으키는 1형 헤르페스는 입술과 입 주변 수포가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며 가려움과 작열감, 통증을 동반한다.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을 때는 증상이 없다가 면역력이 저하하면 다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5. 잘 낫지 않는 상처

면역력이 떨어지면 상처에 침투한 세균과 싸우지 못해 상처가 쉽게 낫지 않는다. 당뇨병 환자들에게 상처가 생기면 좀처럼 낫지 않는 이유 또한 당뇨로 인한 대사 이상으로 인한 면역력 저하 때문이다.

Smart tag : 단순포진(헤르페스) 알레르기질환 알레르기비염 구내염 감기 피부 혈액·조혈 구강·식도 인후두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