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천식에 의한 만성기침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 수면 시간을 체크해 보는 것이 좋겠다.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혹은 많이 자도 천식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Faith Luyster 교수 연구팀은 천식을 앓고 있는 20세 이상 성인 1,389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수면 습관에 대해 조사했다. 그리고 참가자의 25%는 5시간 이하, 66% 6~8시간, 8%는 9시간 이상 잠을 잤다. 잠을 적게 자는 사람은 많이 자는 사람보다 상대적으로 젊은 편이었다. 그리고 잠을 많이 자는 사람은 여성이거나 흡연자일 가능성이 높았다.

연구 결과, 6~8시간 정도의 일반적인 수면시간을 가진 사람과 비교했을 때, 적게 자는 사람은 천식 발작, 마른기침 등의 천식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할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건강이 모두 좋지 못했으며, 삶의 질 역시 현저하게 저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일반적인 수면시간보다 길게 자는 사람은 호흡 시 쌕쌕거리는 천명음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가능성이 더 컸다.

Luyster 교수는 “천식이 있는 성인은 적당히 자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천식의 관리 요인으로 ‘적절한 수면 시간’이 추가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알레르기 천식 면역학회 연보에 게재되었으며, Healthda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천식 폐/기관지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