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칫솔질만으로는 치아와 치아 사이 낀 음식물과 치태까지 제거하기란 역부족이다. 그래서 많은 전문가는 “입속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칫솔질과 더불어 치실까지 사용해야 한다”라고 입 모아 이야기한다.

하지만 치실을 사용하려고 마음을 먹었다가도 ‘치실을 사용하면 잇몸에 피가 나고 치아 사이가 벌어지는 것 같다’라는 우려 때문에 꺼리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는 치실 사용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로, 심한 잇몸 질환자가 아니면 치실 사용으로 치아가 벌어질 일은 거의 없다. 또한, 치실에 피가 묻어 나오는 것 자체가 잇몸에 염증 소인이 많다는 뜻으로 치실 사용을 꺼리기보다 더 열심히 사용해 치아 사이의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물론 치실을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면, 잇몸이나 치아 사이에 자극을 주고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그래서 치실 사용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치아 건강을 위한 올바른 치실 사용법은?

치실을 사용할 때는 30~40cm 정도로 잘라 양 끝을 양손 중지에 감은 뒤 3~4cm 정도만 남겨놓고 실을 팽팽하게 감아준다. 그리고 치아 사이에 정확하게 끼워 넣고 치아 옆면을 위아래로 닦아내듯이 실을 움직이면 된다. 간혹 치실을 넣고 앞뒤로 왔다 갔다 하거나, 줄넘기하듯 돌려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렇게 할 경우 치아 옆면의 이물질을 제거하기 어려운 것은 물론, 잇몸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제대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칫솔질을 충분히 했다고 생각했는데 치실질에서 음식물 찌꺼기가 빠져나올 때의 충격은 매일 치실을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된다. 따라서 치실을 하기로 마음먹었다면 제대로 된 방법으로 사용해 치아 건강을 잘 지키자.

Smart tag : 치아손상 치아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