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우리는 살면서 한 번쯤은 손가락, 손바닥, 손등 등 가려움을 느끼거나 물집이 발생하는 현상을 마주한다. 특히 손의 경우 계절을 불문하고 대부분 외부에 많이 노출되는 부위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자극으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일시적으로 나타났을 때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고통을 주면서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준다면 한포진을 의심해볼 수 있다.

피부를 긁는 여성

한포진은 주로 손이나 발에 수포와 각질 등을 동반하는데, 부위의 특성상 일상생활에 여러 불편함을 불러온다. 특히 요즘같이 기온이 점차 떨어질 때는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균열이나 통증까지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초기에는 투명하고 작은 수포가 발생해 가려움을 동반하게 되는데, 가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긁다가 수포가 터질 경우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세균이 상처를 통해 침투하면 피부 변형이 촉진될 수 있고 부위가 점차 확산돼 손발은 물론 온몸에 가려움이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수포를 건드리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포진이 발생하는 원인은 확실하게 밝혀져 있지는 않지만 아토피, 다한증과 같은 피부질환은 물론 심한 스트레스, 과로, 지속적인 자극과 상처 등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물을 포함한 화학약품, 금속을 취급하거나 니켈, 코발트, 크롬 등을 취급하는 직업군을 가진 사람들에게 발생될 확률이 높다. 눈에 보이는 증상만 보고 한포진을 단순하게 피부 이상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체내 불균형에 의해 생기는 면역성 질환으로 피부와 면역, 생활환경까지 꼼꼼하게 살펴 치료해야 한다.

한포진은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지 않으면 저절로 완치되는 경우가 희박하다. 초기에는 계절 및 컨디션 상태에 따라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기 때문에 내버려 두면 낫는다고 오해할 수 있다. 또한 한포진이 심하다고 일시적으로 염증을 억제하는 소염제, 스테로이드제제 등의 사용은 한포진 치료의 해법이 되기는 어렵다.

한의학적 관점에서 한포진 치료는 발생 부위에 따른 대증요법이 아닌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면서 체질 개선을 통해 인체 면역 시스템을 개선한다. 한약, 약침, 침, 뜸 등의 방법을 통해 원인을 없애야 재발을 예방하는 치료가 될 수 있다. 한포진 치료와 함께 적당한 운동, 휴식, 식이요법 등의 올바른 일상관리를 병행하면 신속히 흐트러진 면역체계를 바로잡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성청목 원장 (한의사)

Smart tag : 한포진(물집습진) 피부

뉴스 작성자

성청목 사진

성청목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