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서서 일하면 다리에 부종이 생기는 이유는?

오랜 시간 주로 서서 일하는 경우 다리의 부종과 경련, 통증 그리고 하지정맥류와 같은 혈관질환이 잘 나타나는 원인은 “정맥순환부전” 때문입니다.

정맥은 동맥과 달리 팽창하면서 여분의 혈액을 축적하는 “혈액 저장고” 임무를 수행하는데, 서 있는 자세는 “중력”의 영향을 많이 받아 원활한 혈액순환이 어렵고 혈액이 저류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정맥의 팽창 및 수압을 증가시켜 정맥의 저장능이 늘어나게 됩니다.

이때 모세혈관의 혈압 증가로 과량의 체액이 모세혈관 상에서 여과되어 나오고 유효 순환 혈액량(심장으로 돌아가는 혈액량 및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량)이 감소하고, 정맥의 저장능이 증가하면서 발이나 발등 등의 국소 부종 및 혈관의 확장을 유발하게 됩니다.

다리 부종

하지 부종을 방치하면 전신 피로감까지

심장에서 동맥을 타고 온몸 구석구석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한 혈액은 다시 정맥을 타고 심장 쪽으로 올라오게 됩니다. 이때 영양분과 산소를 온몸에 전달한 혈액은 빈손으로 돌아오는 것이 아니라, 체내에 축적된 노폐물을 가지고 심장 쪽으로 올라오면서 간을 비롯한 신장, 장을 거쳐 다시 심장으로 돌아오기를 반복하는 것이 체순환입니다.

하지만 혈액순환장애가 발생하게 되면 정맥에 저장된 혈액의 양이 많아질수록 유효 순환 혈액량(심장으로 돌아가는 혈액량 및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량)이 감소하고 정맥의 저장능이 증가하면서 혈관이 확장되는데, 이때 확장된 혈관이 주변의 근육 및 신경 등의 조직을 압박하기에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피로감 등의 여러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부종을 예방하려면?

다리 주무르기

동맥을 타고 사지로 전달된 혈액이 다시 정맥을 타고 올라오는 데 있어서 핵심은 바로 “압력”입니다. 동맥은 심장의 압력으로 사지로 전달되지만, 정맥은 압력이 없습니다. 이러한 정맥이 다리에서 다시 심장으로 올라오려면 어떠한 추진력(압력)이 필요한데, 그 기능을 “장딴지 근육”이 하게 됩니다. 그러한 이유에서 의학에서는 장딴지 근육을 “제2의 심장”이라고 합니다.

걷고 움직일 때마다 근육이 정맥을 압박하고, 그때 발생한 압력으로 비로소 심장까지 올라갈 수 있는 추진력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장딴지 근육의 힘만으로 올라오기에는 압력이 부족하기에 정맥에는 동맥에 없는 판막(valve)이라는 기능이 존재합니다.

판막(valve)의 기능은 심장 쪽으로 올라오는 혈액이 감지되면 문을 열어주고 반대로 역류하려고 할 때는 문을 닫아줌으로써, 발끝에서 올라오는 정맥혈이 심장으로 원활히 진행되도록 보조 역할을 해주게 됩니다. 따라서 판막의 부담을 덜어주고 장딴지 근육의 추진력을 높여주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예방법으로 “꾸준한 운동 및 스트레칭 생활화”를 통해 실현할 수 있습니다.

부종을 넘어선 질병, 하지정맥류

부종이 장기화되었다 함은 “혈류장애”를 의심해야 하는 단계로 접어들었음을 의미합니다.
혈액순환능력의 저하가 만성정맥부전으로 이어지고 여기에 유전 및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 그리고 장시간 서서 일하는 직업력까지 더해진다면, 이는 단순한 현상을 넘어 질병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하지정맥류”입니다.
하지정맥류의 발생 시에는 판막 손상 때문에 역류하는 혈액의 양이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나면서 혈관의 확장은 물론 피부 밖으로까지 혈관이 튀어나와 보이게 됩니다.

특히 장시간 가만히 서 있는 사람들이 정맥류에 잘 걸린다는 이유는 움직임이 없어서 정맥혈이 심장 쪽으로 올라올 추진력을 못 얻는 데다가 중력의 영향으로 정맥혈이 심장 쪽에서 발끝 쪽으로 솟구치려는 성향이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하지정맥류 발병 시에는 다리의 단순 부종을 넘어 만성 부종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피로감 등의 자각증상이 점차 심해지면서 다리의 통증이 만성화될 수 있습니다.

또한 외관상으로는 가느다란 실핏줄부터 울퉁불퉁한 혈관의 돌출까지 나타나게 되기에 미용상의 측면에서도 보기 싫지만, 무엇보다도 고인 혈액들이 주변으로 노폐물을 공급하면서 습진이나 색소침착이 유발될 수 있으며 피부 괴사 및 궤양 등의 합병증 그리고 최악의 경우 폐색전증과 같은 무서운 질병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부종 및 하지정맥류의 예방과 관리법

△ 혈관질환에 공통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흡연 및 과도한 음주, 맵고 짠 음식 등을 삼가며, 이상 체중 유지 및 염분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균형 잡힌 식사를 한다.

- 지방질이 많은 인스턴트, 염분이 높은 음식보다는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가 많은 채소나 과일, 생선 및 해조류 등 싱겁고 담백한 음식을 섭취하는 습관이 좋습니다.

△ 복부비만 혹은 변비는 복압 상승을 유도함과 동시에 혈관에 스트레스를 주는 만큼 즉시 관리한다.

△ 다리에 반복적인 스트레스를 주는 동작(장시간 서 있기, 다리 꼬고 앉기 등)을 피한다.

- 부득이하게 장시간 고정자세로 있을 때는, 30분 마다 1분씩 발목 돌리기 및 발가락 올리기 등 간단한 스트레칭 및 마사지를 한다.
- 마사지는 발끝부터 심장 방향으로 가볍게 주물러 주는 정도가 좋습니다.

△ 무리한 운동은 피하되, 하루 1시간 이상의 꾸준한 운동과 함께 평소 간단한 스트레칭을 생활화한다.

- 걷기, 수영, 가벼운 에어로빅, 자전거 타기 및 요가 등의 꾸준하고 규칙적인 운동들은 우리 몸의 혈액순환을 돕습니다.
- 등산 및 마라톤, 무거운 역기 들기 등 중력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 운동들은 하지정맥류 악화 요소가 됩니다.

△ 높은 굽의 신발, 다리를 꽉 죄는 신발, 허벅지 부근에 압박밴드가 있는 스타킹, 꽉 끼는 의복 등을 삼가며, 부종이 심하게 나타날 때는 의료용 압박 스타킹(하지정맥류 전용)을 착용한다.

△ 수면 혹은 휴식 시 편안한 자세 및 누운 자세에서 20~30cm 정도 높이의 쿠션에 다리를 올려놓는다.

△ 과도한 호르몬제 복용은 금물

-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은 여성의 생리 기능을 조절하는 한편 근육을 이완하는 역할도 하는데, 이때 근육 일종인 혈관도 같이 이완돼 정맥류가 발생하게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반동규 원장 (흉부외과 전문의)

Smart tag : 부종 하지정맥류 혈관

뉴스 작성자

반동규 사진

반동규 흉부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하지정맥류
  • 소속 포이즌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