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메디컬뉴스

연구 결과 커피가 파킨슨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혀졌다.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퇴행성 뇌 질환으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원인도 모르게 서서히 소실되어 서동증, 안정 시 떨림, 근육 강직, 자세 불안정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알파-시누 클레인(alpha-synuclein)이라는 단백질이 뇌의 여러 부위를 손상한다고 알려져 있다.

파킨슨병 환자에게 커피를 전달하는 의료진

미국 로버트 우드 존슨 의과대학 신경과학연구소 연구팀은 파킨슨병의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물질로 커피 성분 중 일부인 EHT(eicosanoyl-5-hydroxytryptamide)라는 화합물에 초점을 맞췄다. EHT는 커피콩 껍질에서 발견되는 세로토닌의 지방산 유도체로 이전 연구를 통해 신경 보호 및 항염 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카페인과 EHT가 함께 작용하여 파킨슨병을 예방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실험용 쥐에게 카페인과 EHT를 단독 혹은 병용 투여했다. 그 결과 EHT와 카페인을 함께 섭취했을 때 알파-시누 클레인 단백질 축적이 유의하게 감소했고, 행동 검사에서도 더 좋은 결과를 보였다.

연구팀을 이끈 M. Maral Mouradian 박사는 “EHT는 다양한 커피에서 발견되는 화합물이지만, 적절한 양과 비율 및 로스팅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과학아카데미저널(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게재되었으며 Medical News Toda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파킨슨병 중추신경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