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허리디스크의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를 펴지도 못할 만큼 극심한 통증과 다리와 종아리, 발까지 방사되는 저림과 당김 증상이다. 심한 경우 발가락의 운동신경마비나 대소변 장애까지 올 수 있다. 초기에 심한 증상도 치료를 받으면서 시간이 지나고 디스크가 흡수됨에 따라 줄어드는데, 이때 의사와 상의 없이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급성기에는 통증의 정도가 심하므로 누구나 치료에 매달리게 되는데, 중간에 치료를 중단하게 되면 남아 있는 은근한 허리통증으로 자신도 모르게 통증 회피성 자세를 취하게 된다. 자신은 인지하지 못 할 정도이지만 허리를 완전하게 펴지 못하고 엉덩이는 뒤로 빠진 상태가 되거나 혹은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진 상태가 유지된다. 일단 통증이 덜 하므로 본인은 더더욱 인지하지 못한 채 일상생활을 하게 된다.

허리통증

적절한 치료와 운동으로 통증 회피성 자세를 회복하지 못한다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신체 전반의 체형이 달라진다. 통증 회피성 자세 상태에서 일상생활을 지속한다면 신체의 무게중심 이동으로 허리뿐 아니라 상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증상은 목·어깨 통증이 심해지거나 흉곽출구증후군이 발생하며 기타 척추나 자세성 질환들이 발생한다.

심지어는 목디스크나 만성 두통으로 이어지기까지 한다. 물론 당장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서서히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 누구도 허리디스크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울 수 있다.

허리디스크가 통증이 심한 대표적 허리 질환이기 때문에 예를 들었을 뿐이지 허리와 골반 통증과 관련된 질환을 충분히 치료받지 않고 오랜 기간 지속한다면 몸의 자세에 불균형을 가져올 수 있다.

허리통증 시 의사의 권고 하에 충분한 치료를 받고 허리가 똑바로 펴지고 있는지 자세균형검사를 해 보는 것이 좋다. 허리치료 기간 동안 되도록 바닥 생활을 피하는 것이 좋고 치료가 끝나면 의사와 상의 후 적절한 하체 근육 강화 운동을 하여 허리질환과 자세 질환의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재오 원장 (한의사)>

Smart tag : 허리디스크

뉴스 작성자

이재오 사진

이재오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추나, 통증, 디스크, 어깨, 골반관련질환
  • 소속 봉원당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