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겨울이 되면서 질염이나 냄새, 냉대하로 고생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올겨울 최고 한파로 체온이 낮아지고 건조한 환경에 면역력까지 저하되면서 자궁이나 질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

차를 마시는 여성

질염은 질 내 조화로운 균형이 깨지게 되면서 유익균이 서서히 사라지고 유해한 세균이나 박테리아가 급속도로 번식하면서 발병한다. 종류는 크게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뉘는데 세균이나 칸디다성 곰팡이, 트리코모나스 기생충으로 발병하는 감염성 질염과 질 세정제를 과다하게 사용하거나 속옷 등에 과민반응, 질 내 이물질이나 폐경 후 발생하는 위축성 질염은 비감염성 질염으로 분비된다.

질염이 발생하면 냉대하도 병행해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냉대하는 질에서 분비되는 분비물이 과다하게 발생하는 것을 말하며, 축축함 등으로 생활에 불편을 주는 것은 물론 악취나 통증도 발생시키기 때문에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질염을 몸의 기가 허하고 습기가 많이 찼을 때 발생한다고 진단한다. 면역력이 약해져 기가 허할 경우 피로하고 추위를 많이 타게 되는데 이때 하복부가 차가워 때문에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자궁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게 되어 질염과 냉대하가 나타난다.

습열이 많은 경우는 스트레스를 잘 받고 예민한 사람에게 나타나며 대부분 가려움증이나 따가움증을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질염은 단순히 염증을 없애는 일회용 질정 사용보다는 질염을 일으키는 인체 내부의 문제를 치료하는 근본적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박건영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질염 질염(칸디다) 질염(외음) 여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박건영 사진

박건영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한방피부질환 및 미용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