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컨디션이 나빠지기 쉬운데 이 때 주의해야 할 질환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은 과거 수두를 앓았거나 수두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 면역력이 저하되었을 때 나타나는 질환이다. 평소에는 신경절에 숨어있던 수두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떨어진 틈을 타 다시 활동하며 발생한다.

과거에는 고령층 위주의 질환으로 여겨졌던 대상포진이 최근 젊은 층에서 발병하는 경우도 많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주로 스트레스, 수면 부족이 원인이 되며 초기 증상은 몸살감기와 비슷해 다른 질환과 구분이 어렵다.

면역력 저하로 인한 대상포진

대상포진의 주요 증상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주로 붉은 발진, 가려움, 불에 덴듯한 통증 등이 관찰된다. 이 밖에도 발열, 무력감, 오한, 근육통이 함께 생길 수 있는데 물집이 생기기 전까지는 확진이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게 되면 신경통 등의 후유증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만약 몸이 저리거나 쑤시는 듯한 통증이 생기는 동시에 피부에 물집이 나타나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봐야 한다. 포진은 신경 줄기를 따라 퍼지기 때문에 대부분 한쪽 방향으로만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포진의 치료 목표는 환자가 느끼는 통증을 경감시키고 증상이 더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수포가 형성된 이후 항바이러스제를 72시간 이내 투여하게 되면 통증이 감소하고 후유증의 위험성이 줄어들게 된다.

급성기의 통증을 줄이고 포진 후 신경통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스테로이드와 진통제가 처방되기도 한다. 드물게 약물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을 때에는 신경 차단술이 진행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치료 방법은 모두 완치를 위한 것들이 아니므로 증상이 나아지더라도 언제든지 다시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 대상포진에 걸린 사람들이 건강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 이유다.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균형 잡힌 식사와 적절한 운동, 스트레스 관리가 필요하다. 50세 이상이라면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우진 원장 (피부과 전문의)

Smart tag : 대상포진 피부

뉴스 작성자

김우진 사진

김우진 피부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탈모, 모발이식, 아토피, 백반증, 실리프팅
  • 소속 진피부과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