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갱년기는 보통 45~55세로 폐경 전후의 연령대를 말하며, 갱년기 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상열, 안면홍조, 질 건조증, 성교통, 두통, 두근거림, 불면, 우울감, 불안, 기력저하, 요실금, 위축성 질염, 골다공증,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증상을 수반합니다.

갱년기에 들어서면 난소 기능의 저하 및 정지로 여성호르몬의 변화가 생깁니다. 특히 갱년기에는 혈중 에스트로겐 농도가 많이 감소합니다. 생식기의 주요 에스트로겐은 에스트라디올이며 주로 난소에서 직접 분비됩니다. 그러나 완경기 이후의 에스트로겐은 주로 말초에서 에스트론으로 전환되면서 생성됩니다. 이렇게 에스트로겐 감소로 인하여 질 점막이 얇아지고 애액 분비가 줄어들면서 질 건조증으로 이어집니다.

갱년기 여성

이런 증상이 있을 때 천연 호르몬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해당 이름을 가진 제품의 성분을 보면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특히, 승마 성분의 알약, 칡즙 등이 있는데, 이는 필요한 경우 실제 한약재로도 쓰입니다. 약재다 보니 어떤 사람에게는 많은 용량이 몇 달간 들어가도 괜찮지만, 누군가에겐 무리가 될 수 있습니다. 한의원에서 폐경기 치료 시에 천연 호르몬제라고 판매되는 것과 달리 승마, 칡을 단독으로 한 가지만 쓰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질 건조증 원인에 따라 염증성 질 건조증, 노화성 질 건조증, 이렇게 두 가지 양상으로 크게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갱년기 이후에 나타나는 것은 노화성 질 건조증입니다.

이는 빠르면 30대 중반, 보통은 40~50대 이후 여성 호르몬의 감소로 질 점막이 위축되고 분비액의 부족으로 건조증, 성교통이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질 점막이 건조하고 약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성 관계 시 성교통, 성 반응 저하, 출혈, 관계 후 염증 반복 등의 불편 증상 등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런 상황이 장기화하면 성 욕구 장애, 불감증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런 질 건조증, 성교 통증 장애가 있을 때는 한의학적으로 질 점막 보습 치료를 진행합니다. 아래와 같이 건강한 질 점막의 5가지 조건을 위해 단계별로 치료합니다.

△ 질 점막은 윤기 있고 촉촉한 상태야 한다.
△ 질 점막이 혈액 순환이 원활해야 한다.
△ 난포 호르몬의 정상적인 분비에 따라 질 점막의 증식과 분비가 일어나야 한다.
△ 늘어짐이나 과하게 커지지 않고 탄력 있는 횡주름 상태여야 한다.
△ 충분한 유산균으로 약산성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갱년기 여성

한의학에서는 질 점막 재생을 위해 한약 복용, 질 점막 회복 약침 치료, 침 치료를 활용한 질 점막 보습 치료, 자궁 난소 기능을 회복하는 침 치료 등을 진행하는데 보통 2~3개월 정도 걸립니다. 이렇게 하초의 음혈을 보해 점막을 보호하는 점액이 분비될 수 있도록 돕고 혈류가 안정적으로 흐르게 해 호전된 상태가 유지될 수 있도록 돕습니다.

건강한 갱년기를 준비하기 위해 가장 기본적으로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몸을 움직이는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요가, 필라테스 등 전신을 움직이고 내 몸과 마음에 집중할 수 있는 운동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뼈, 근육, 두뇌 활동이 저하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영양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합니다. 칼슘이 풍부한 식단, 콩, 통곡물, 야채, 견과류 등의 섭취를 규칙적으로 하기 바랍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고지은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갱년기장애 여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고지은 사진

고지은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난임/여성질환
  • 소속 쉬즈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