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100세 시대라는 말이 현실로 다가왔다. 하지만 단순히 오래 사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다소 아쉬운 관점이다. 이왕 사는 거 건강하게 오래 살고픈 것이 솔직한 마음이다. 이런 마음을 가진 이들이 가장 주의해야 하는 것은 암일 것이다. 특히 별다른 전조증상 없이 다가오는 전립선암은 남성의 건강에 붉은 경고등을 밝히게 하는 하나의 주된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남성에게는 여성의 신체에서는 발견할 수 없는 특이한 기관이 하나 있는데 이는 남성의 정액 생산 및 생식능력을 담당하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전립선’이다. 전립선은 남성의 치골 뒤 깊숙한 곳에 있어 평소에는 그 존재를 눈치채기가 힘들다. 하지만 50대 이후의 중장년 남성들은 이 밤톨 크기의 작은 기관인 전립선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고민하는 남성

전립선에 생기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전립선염,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암이 있다. 전립선염은 크게 급성과 만성 전립선염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이 중 급성 전립선염은 주로 박테리아 감염 때문에 생기는 질환으로 볼 수 있다. 전립성염은 빈뇨, 절박뇨, 야간뇨 등 배뇨장애가 나타날 수 있고 때에 따라서는 요통, 치골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이게 된다.

전립선염의 증상은 전립선암과 매우 유사하다. 또한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증식 속도가 느려 초기에는 특징적인 증상이 없으며 어느 정도 전립선암이 진행되고 나면 전립선염이나 전립선비대증과 유사한 배뇨장애가 나타나거나 전이에 의한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다. 단순히 증상만으로는 구별이 어려운 전립선염과 전립선암은 전립선 특이 항원 (PSA) 검사로 알아볼 수 있다.

전립선 특이 항원 (PSA) 검사는 상피 세포에서 생성되고 액화에 관여하는 세린 단백질 효소로 전립선에 암이 있으면 혈중 PSA 수치가 상승하게 된다. 단,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등 다른 질환을 앓고 있어도 상승할 수 있으므로 확진을 위해서는 추가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전립선암의 위험이 다소 높은 40대 이후의 남성들은 전립선염과의 감별진단을 위해 PSA 검사를 함께 진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전립선염이나 비대증인 경우에는 비수술적 치료나 레볼릭스, 유로 리프트와 같은 치료로 해결이 가능하지만 전립선암인 경우 오랜 기간 입원하여 치료해야 하는 까다롭고 위험한 질환이므로 빨리 감별해서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전립선암은 초기 증상을 놓치기 쉽고 다른 전립선 비대증과 전립선염과 혼동되기 쉽다. 하지만 다른 장기나 조직에 전이가 진행되면 신경장애나 요통, 골반통과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배뇨장애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면 PSA 검사와 다른 다양한 검사를 통해 전립선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도리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전립선암 전립선염 남성생식기 남성

뉴스 작성자

김도리 사진

김도리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음경확대,귀두확대,조루,발기부전,음경만곡증,길이연
  • 소속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