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건강Q&A

질문

변화가 무의식적으로도 일어나는 것은 몸이 자기 방어를 하기 위한 당연한 현상일까요?

사고로 고관절을 심하게 다쳐서 후유증이 많이 남아서 통증 및 불안정한 느낌이 있는 상태라면
안 다쳤을 때보다 무의식적으로 확실히 동작속도가 느려지고 보행시 방향전환도 예전에 한 번에 하던 각도를 두번에 나눠서 천천히 하는 등의 변화가 무의식적으로도 일어나는 것은 몸이 자기 방어를 하기 위한 당연한 현상일까요?

그래서 이미 몸이 제 상태를 반영해서 무의식적으로 최적으로 움직이고 있으니 어떤 의도를 담아서 (일부로 예전처럼 몸을 빠르게 방향전환을 해본다던가) 몸을 컨트롤 하는 것은 당연히 안 좋을까요?

답변

Re : 안녕하세요
박용식
박용식 [전문의] 박용식신경과의원
하이닥 스코어: 4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21.02.18
안녕하세요. 하이닥 신경과 상담의 박용식입니다.
고관절을 다치셨으면 아무래도 관절 운동 범위가 줄고, 주변 조직(인대, 근육 등)이 이전처럼 유기적으로 움직이는데 한계가 있겠지요. 예전처럼 갑작스런 움직임이 자기방어를 위한 당연한 현상일 수 있겠지만 일단 점진적으로 관절운동범위를 늘리는 스트레칭과 운동을 병행하시는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직 젊으시니 시간은 걸리겠지만 충분히 이전 수준만큼 회복되시리라 생각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