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약을 아무리 오래 복용해도 잘 낫지 않는 가래 증상으로 마음고생 하는 분들이 참 많다. 이에 평소에 자주 먹으면 도움이 되는 약재들을 소개한다.

기침, 가래를 호소하는 여성

1. 감기 후의 가래

감기 걸린 후 몸살, 콧물 등 다른 증상들은 나았는데 누런 가래가 기침과 함께 계속 나오는 경우이다. 이런 경우는 도라지, 어성초, 생강, 대추를 같이 달여먹으면 빨리 호전이 된다. 기관지의 염증이 낫지 않은 경우로 이런 약재가 빨리 호전을 시킨다. 도라지는 의서에 기록된 바 농을 없애는 성약이라고 하였다.

2. 항상 누런 가래

결핵 등의 병력이 있는 분인 경우, 누런 가래, 피 가래, 연두색 가래, 흑색 가래 등이 다양하게 나오고 쉴새 없이 온종일 나온다. 소위 말하는 기관지 확장증이다. 이런 경우는 개개인의 체질에 맞게 기관지뿐 아니라 폐도 건강하게 하는 전문 한약재를 사용해야 한다. 3개월 정도 한약을 복용하면 많이 호전될 수 있다.

3. 후비루로 인한 가래

코를 쉴 새 없이 들이마시면서 가래를 뱉는 경우이다. 이런 경우는 비염을 치료하면 가래는 금방 해결이 된다. 체질 불문하고 유근피(느릅나무)를 끓여 마시거나 소양인은 박하차, 소음인은 생강차가 좋다.

4. 가래처럼 느껴지는 인후이물감(매핵기)

늘 ‘음-음-‘, ‘켁-켁-‘ 하는 것 때문에 불편하다. 그렇다고 현대의학의 검사상 이상이 발견되지도 않는다. 매핵기라고 불리는 인후이물감에 대해 현대의학에서는 역류성 식도염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신경성 인·후두염에 가깝다. 신경성이라는 말은 치료가 어렵다는 말이기도 하고 눈에 잘 안 보이는 병이라는 말이기도 하다. 체질 불문하고 도라지가 일차 치료 약재가 되기는 한다. 하지만 도라지로 낫지 않는 경우에 체질별 치료가 필요한데, ‘반하’라는 한약도 소음인의 인후이물감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고, 맥문동도 태음인의 인후이물감에 참 좋다. 소양인은 과루근(하늘타리), 태양인은 오가피가 인후이물감을 다스리는 데에 도움이 된다.

5. 목이 간질간질하면서 안 나오거나 약간 나오는 가래

역시 감기 후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감기에 걸려서 양약을 많이 복용하다 보면 몸의 진액이 말라서 결국 마른기침만 하게 된다. 마른기침만 하는 경우에 환자분들은 다른 것 들은 다 나았고 마른기침 증상만 안 나았다고 하지만 이는 약물 복용이 오랫동안 과다한 경우 그에 따른 부작용이라고도 볼 수가 있다. 이런 경우에는 진액을 보충시키는 오미자, 맥문동이 아주 좋다. 여름에 진액이 생기게 해 더위를 물리쳐주는 ‘생맥산’이라고 하는 한약의 주요 성분이기도 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구환석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가래, 폐/기관지, 한방과, 인후두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구환석 사진 칼럼 구환석 한의사
하이닥 의학기자 |

한의학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이해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1
  • 조 * 윤 | 2018.02.09

    제대로 된 기사네요. 다음엔 체질별 보험한약도 올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