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TV 시청을 자주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이에 비해 혈관에 혈전에 생길 위험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맥혈전색전증은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을 포함하는 증상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 가능성이 있지만 60세 이상에서 발병률이 더 높다. 심부정맥혈전증은 팔, 다리, 골반처럼 신체 깊숙이 위치한 정맥에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혈전이 폐동맥에 들어가면 폐색전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정맥혈전색전증은 뇌졸중과 심장마비를 유발할 수 있다.

TV 시청하는 남성

이번 연구는 45~64세의 1만5천15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TV 시청 빈도에 따라 대상군을 분류해 24년간 추적 관찰했다. TV를 매우 자주 시청하는 그룹에서 정맥혈전색전증의 발생 위험이 1.7배 더 높았고, 운동을 많이 하는 등 신체 활동 수준이 적당해도 TV 시청이 잦은 그룹은 TV를 전혀 보지 않거나 아주 가끔 보는 그룹에 비해 정맥혈전색전증 발생 위험이 1.8배 높았다. 비만 역시 TV를 자주 많이 보는 그룹에서 더 많았고 정맥혈전색전증 발생 가능성은 25% 정도였다.

연구를 주도한 벌링턴 버몬트 대학 메리 쿠쉬맨 교수는 “오래 앉아 있는 것은 건강 문제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트레드밀에서 걷거나 고정식 자전거를 타면서 TV 시청할 것을 권한다”라고 조언했다.

관련 연구 내용은 미국심장협회 AHA 2017 과학 세션에서 발표되었으며 미국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뇌동맥류, 심혈관계, 혈관, , 신경외과, 신경과, 심혈관질환, 동맥경화증, 흉부외과, 순환기내과, 동맥류, 혈전증(동맥), 기타대동맥질환, 성인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하루하루 더 건강하게. 건강해서 더욱 아름다운 당신과 늘 함께합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