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대상포진 환자가 해마다 늘어나 한해 7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발표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대상포진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14년 648,280명, 2015년 666,045명, 2016년 691,339명으로 매년 증가세다.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는 여성

대상포진은 베리셀라(Varicella)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에 발진과 물집이 생기면서 심한 신경통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수두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해 이 병을 일으키게 된다. 띠 모양의 피부 발진을 보인다 하여 대상포진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병은 주로 면역력이 약해지는 40대 이상에서, 특히 50~70세 연령층에서 가장 잘 발생한다. 60세 이상인 경우에는 대상포진 병력과 상관없이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은데, 60세 이상 노인의 40% 정도에서는 대상포진 통증이 몇 개월에서 몇 년까지 지속되는 등 증상 정도가 심하기 때문이다.

2016년 기준으로 연령별 환자는 50대가 25.4%(17만6천289명)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60대 19.5%(13만5천571명), 40대 16.2%(11만2천526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자가 60.9%로 남자 39.1%보다 훨씬 많았다.

대상포진은 피부증상이 나타나기 평균 4~5일 전부터 피부에 통증, 압통, 감각이상이 발생하고, 가벼운 자극에도 과민반응이 나타나며, 두통, 권태감, 발열이 동반될 수 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작은 물집이 군집을 이루어 생긴다. 항상 몸의 오른쪽 또는 왼쪽 중 한쪽에만 발생하며, 한 가닥 신경이 분포하는 피부에만 물집이 생기기 때문에 띠 모양으로 발생한다. 물집은 2~3주 후에는 저절로 좋아지며 대부분 흉터없이 치유된다. 간혹 전신적으로 수두처럼 증상을 나타내기도 하며 눈이나 귀를 침범하여 후유증을 남기기도 한다.

대상포진 치료는 가능한 한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발진이 생긴 후 3일 이내에 시작한다면 통증을 많이 감소시키고, 병의 경과를 중단 또는 줄일 수 있다.

대상포진은 몸이 허약해지거나, 최근에 무리하여 건강상태가 나빠진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또한,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노인과 암환자에도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하여는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휴식이 필수적이며, 무리하지 않아야 한다. 대상포진에 걸렸을 경우에는 어린이에게 전염시켜 수두를 앓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어린이와의 격리가 필요하다.

특히 겨울철에는 차가운 날씨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면역시스템의 기능이 약화되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접종은 1회만 받으면 되며, 질환 발생 가능성은 50% 정도, 신경통 발생 가능성은 60% 정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어 60세 이상 노인에게 권장된다.

Smart tag : 대상포진, 피부, 피부과, 신경과, 신경질환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김선희 사진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건강관리에 도움되는 컨텐츠 서비스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