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늘 부족하기만 한 잠인 것 같은데, 전문가들은 수면시간은 너무 짧아도 안되지만 너무 길어도 안 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얼마나 자는 것이 가장 적당한 것일까?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유근영 교수팀이 지난 1993년부터 17년간 한국인 13,164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코호트 연구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인의 적정 수면시간은 하루 7~8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하루 수면시간을 5시간 이하, 6시간, 7시간, 8시간, 9시간, 10시간 이상으로 분류해 각 수면 시간 군에 따라 사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수면시간이 7∼8시간보다 짧거나 길면 사망률이 높아지는 U자형 위험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5시간 이하의 수면군의 경우 7시간 수면군보다 사망률이 21%높았고, 10시간 이상 수면군은 7시간 수면군보다 사망률이 36% 높게 나타났다.

유근영 교수는 "장기간의 건강영향의 지표로서 사망위험도를 살펴봤을 때 적정 수면을 취하지 않는 경우 전체 사망 및 질환별 사망 위험이 모두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적정 수면시간보다 짧거나 너무 긴 수면시간은 어떻게 사망률과 연관이 될까?

수면시간과 건강문제

책상 앞에 엎드려 잠을 자고 있는 남성

△ 적게 자면 ‘고혈압’ 위험 증가 = 고대안산병원 호흡기내과 신철 교수 연구팀이 경기도 안산에 거주하는 성인 5,771명을 6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하루 5시간 미만을 자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고혈압 발병률이 약 24% 높고, 8시간 이상 잠을 잔 경우도 고혈압 발병률이 20%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고혈압은 심근경색, 뇌졸중, 동맥경화 등을 자극하는 무서운 요인으로, 불면증이 있는 경우 밤중 인체의 혈압을 높여 장기적으로 심혈관 위험을 자극하고 심장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적게 자면 ‘비만, 당뇨’ 위험 증가 = 영국 브리스톨 대학과 웨일코넬의과대학 연구팀이 당뇨병 진단을 받은 522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당뇨 환자들이 권장 수면 시간보다 적게 자면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혈당 조절이 어려워지고 더 뚱뚱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잠이 부족한 사람의 몸에서 분비돼 졸음을 유발하는 호르몬인 ‘아데노신’이 원활한 신체대사를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잠이 부족하면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분비가 줄어 식욕이 증가하고, 낮 동안의 졸림증으로 운동이나 활동량이 줄어 칼로리 소비량도 줄게 되어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비만은 당뇨와 고혈압, 심혈관 질환의 중요 기폭제가 된다.

소파에 누워 낮잠을 자고 있는 남성

△ 많이 자면 ‘치매’ 위험 증가 = 수면시간이 9시간 이상인 노인은 6~8시간 잠을 자는 노인에 비해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약 2배 정도 빠르며 인지기능이 저하되는 만큼 치매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정신의학 연구 저널에 발표됐다(스페인 마드리드 대학병원과 미국 컬럼비아 대학 공동연구팀 발표).

이에 대해 수면시간 증가가 인지기능 저하의 원인인지, 결과인지 좀 더 명확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것이 사실이라면 수면시간 조절을 치매와 인지기능 저하의 일차적인 예방책으로 생각해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치매가 심해지면 음식을 삼키는 능력이 저하되어 이물질이 폐로 흡입되면서 폐렴에 걸리기 쉽고, 잘 움직이지 못해 욕창이 잘 생기는 등 다양한 감염 합병증으로 패혈증으로 진행되어 사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치매는 서서히 진행되어 발병부터 사망까지 이르는 기간은 평균적으로 7~10년 정도 걸린다.

△ 많이 자면 ‘뇌졸중’ 위험 증가 =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코 카이테 (임상노인학) 박사 연구팀이 42~81세 사이의 성인 약 1만명을 대상으로 9년 5개월에 걸쳐 수면과 심장건강의 연관성을 추적 조사해 분석한 결과 하루 8시간 이상 잠을 자는 노인은 6~8시간 잠을 자는 노인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50%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테 박사는 “잠을 오래 자는 것이 뇌졸중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기보다는 어떤 기저질환이 있음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뇌졸중은 세계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치명적인 질환으로 증상 발현시 빠른 대처가 없는 경우 사망에 이르는 무서운 질환이다. 특히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경색, 뇌출혈은 뇌 손상이라는 심각한 후유증을 만들어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김선희 사진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건강관리에 도움되는 컨텐츠 서비스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