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대상포진’ 검색 결과입니다.

하이닥 의학백과

찾으시는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습니다.

[대상 포진] Herpes zoster / 帶狀疱疹

대상포진은 베리셀라(Varicella)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에 발진과 물집이 생기면서 심한 신경통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수두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해 이 병을 일으키게 된다. 띠 모양의 피부 발진을 보인다 하여 대상포진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병은 특히 50~70세 연령층에서 가장 잘 발생한다. 대상포진에 의한 신경통은 발진이 나타나기 전부터 시작하여 발진이 있는 동안 계속되며, 환자들은 통증이 너무 심해 병원을 찾게 됩니다. 특히 60세 이상 노인의 40% 정도에서는 이러한 통증이 몇개월, 몇년까지 지속될 수 있다. 치료는 가능한 한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발진이 생긴 후 3일 이내에 시작한다면 통증을 크게 감소시키고, 병의 경과를 중단 또는 줄일 수 있다.

대상포진은 어릴 때 수두(물마마)를 앓은 사람에게 발생하게 되는데 몸에 남아 있던 수두균에 의해 피부에 작은 물집과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대상포진은 주로 노인이나 건강이 나쁜 사람, 면역 기능이 저하된 사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게 잘 발생한다. 외상이나 스트레스가 대상포진의 발생에 방아쇠 역할을 한다. 질환을 이겨낼 능력이 약한 사람들 즉, 백혈병이나 임파선암과 같은 암 환자나 항암치료, 방사선치료를 받는 환자에게 대상포진이 더 잘 생기며, 또한 더 심한 경과를 보이게 된다.

대상포진은 옹기종기 모여 있는 작은 물집들이 띠 모양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통증이 매우 심한 것이 특징이다. 피부증상이 나타나기 평균 4-5일 전부터 피부에 통증, 압통, 감각이상이 발생하고, 가벼운 자극에도 과민반응이 나타나며, 두통, 권태감, 발열이 동반될 수 있다.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작은 물집이 군집을 이루어 생긴다. 항상 몸의 오른쪽 또는 왼쪽 중 한쪽에만 발생하며, 한가닥 신경이 분포하는 피부에만 물집이 생기기 때문에 띠 모양으로 발생한다. 물집은 2~3주 후에는 저절로 좋아지며 대부분 흉터없이 치유된다. 간혹 전신적으로 수두처럼 증상을 나타내기도 하며 눈이나 귀를 침범하여 후유증을 남기기도 한다. 성기나 항문부위를 침범한 경우에는 일시적으로 소변이나 대변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있으나 예후는 좋아 완전히 회복되는 경향을 보이다.

치료 목표는 통증 억제, 바이러스의 확산억제, 이차적 세균 감염 억제, 포진후 신경통 등의 합병증 예방에 있다. 항바이러스 약물을 가급적 초기에 사용하는 것이 포진후 동통의 발생빈도를 줄일 수 있으며, 초기 물집형성 시기에는 병변에 대한 습포가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통증이 심하기 때문에 수면 장애, 피로 우울증이 동반될 수 있어서 강한 진통제로 통증을 초기에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 그 외 국소 열찜질 등이 통증을 경감시켜줄 수 있다.

대상포진은 몸이 허약해지거나, 최근에 무리하여 건강상태가 나빠진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또한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노인과 암환자에도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하여는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휴식이 필수적이며, 무리하지 않아야 한다. 대상포진에 걸렸을 경우에는 어린이에게 전염시켜 수두를 앓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어린이와의 격리가 필수적이다.

[단순 포진] Herpes simplex / 單純疱疹

헤르페스 바이러스(herpes virus)로 생기는 감염증이다. 작은 물집 여러 개가 한군데에 모여 생긴다. 음부 포진, 헤르페스라고도 한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성기에 생기는 음부 포진은, 성관계 때문에 전염되는 성병의 일종이다.

단순포진바이러스감염의특징적양상인다핵거대세포를보이는Tzank도말검사소견

작은 물집 여러 개가 옹기종기 한군데에 모여 생긴다. 가려움증과 화끈거리는 느낌이 있으나, 심한 통증은 없다. 항상 같은 자리에서 재발한다. 피곤하거나 햇빛을 많이 쬐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1~2주 후에 딱지가 생기면서 좋아지는데 흉터는 남지 않는다. 다른 사람에게 옮길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재발단순포진
엄마의단순포진에서감염된것으로추정되는애기의음부포진
헤르페스손발톱주위염
혀에발생한초발단순포진감염이빨고있던손가락에감염된헤르페스손톱주위염
아토피피부염환자에서발생한포진상습진
다형홍반

아직까지 재발 없이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약제는 없다. 항(抗)바이러스제를 계속 먹으면 복용 중의 재발은 막을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평생 약을 먹을 수는 없다. 따라서 재발할 때마다 초기에 항바이러스제를 써서, 병세와 지속 기간을 줄이는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2차적으로 세균에 감염되면 곪게 되고, 심하면 흉터가 생기기 때문에, 항생제 연고를 사용하여 예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재발을 막기 위하여 평소에 무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음부 포진은 성병의 일종이므로, 문란한 성관계를 피한다. 특히 물집이 생긴 경우에는, 다른 부위의 피부나 다른 사람에게 옮길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음부포진] Genital Herpes /

성기단순포진이란 성기부위에 발생하는 음부포진으로 단순포진 바이러스가 피부와 점막에 감염을 일으켜 주로 수포(물집)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단순포진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체액이나 병변에서 바이러스가 배출되고 있는 사람과 성관계를 한 경우 감염된다. 단순포진 바이러스는 다른 바이러스나 세균과는 달리, 일단 감염이 되면 병변이 소실된 후에도 균은 소실되지 않고 신경조직인 후근 신경절(dorsal root ganglia)에 잠복하게 되는데, 단순포진 바이러스가 처음 감염되면 증상 유무에 무관하게 신경조직에 잠복해 있다가 스트레스나 염증과 같은 유발 요인이 발생하면 재발하여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단순포진은 임상적으로 피부나 점막에 홍반이 생기고 그 위에 작은 물집들이 군집을 이루는데 대부분 가려움증과 화끈거림을 동반하여 나타나고 통증이 매우 심하다. 남자는 포피, 귀두, 음경, 요도부위에 잘 발생하고 여자는 음순, 외음부, 음핵, 자궁경부에 주로 발생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뿐만 아니라 임산부에게서 태아에게 전파되어 태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거나 여성에서 자궁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는 등의 여러 가지 문제들을 동반할 수 있다.


성적 접촉 후 3일에서 2주 사이에 증상이 나타나며, 일차 감염된 남자의 약 40%, 여자의 약 70%에서 발열, 두통, 근육통 등의 전신증상을 호소한다. 이러한 전신증상은 발병 후 3~4일 후에 최고에 달하고 보통 이후 3~4일이 지나면 점차 소실된다. 또한, 통증이나 소양감, 배뇨불쾌감, 냉이나 요도분비물의 증가, 샅고랑 림프선 비대증 등의 국소증상은 남자의 95%, 여자의 99%에서 동반되며 이러한 증상들은 발병 후 6~7일째에 점차 심해져 7~11일째 최고에 달하고 보통 2주 후부터 점차 소실된다.


재발 음부포진은 보통 초발 감염 이후 1년 이내에 재발하는데 피부병변이 나타나기 전에 그 부위에 화끈거림이나 따끔따끔한 증상이 있다가 곧 동통성의 작은 물집이 나타나고 궤양을 형성한다. 생리, 정서적 불안, 성교 혹은 외상으로 동일 부위에 자주 재발하며, 샅고랑 림프선염을 동반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단순포진 바이러스 감염은 치료가 필요치 않으며 병변을 깨끗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자연치유가 된다. 하지만 병변이 장기간 지속하고 증상과 합병증이 동반될 경우에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시행한다. 음부단순포진에서는 정맥주사 및 경구투여 모두 증상 기간을 줄이고 바이러스 전파를 감소시키며, 일차 감염일 경우에는 회복을 촉진한다. 그러나 acyclovir가 잠재성 감염을 제거하는 데는 효과가 없어 앞으로 재발의 빈도를 감소시키지 못한다.

현재까지 밝혀진 단순포진의 초발 감염과 재발을 방지할 방법은 없으며, 단순포진 바이러스에 한번 감염되면 이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평생 잠복하여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신경조직에 잠복해 있는 바이러스가 몸이 피곤하거나 면역 상태가 떨어질 경우 피부에 단순포진 병변을 발생시키므로 좋은 면역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성적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성기단순포진은 병변이 있는 동안에는 성적 접촉을 피해야 하며, 증상이 없어도 전파가 가능하므로 콘돔을 사용하도록 권장한다.

[한포진(물집 습진)] Pompholyx / 汗疱疹

한포진(汗疱疹)은 뚜렷한 원인 없이 손바닥과 발바닥에 물집를 형성하는 재발성 습진성 피부 질환이다.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이 가능 하지만 특히 40세 이전에 잘 생기며 10세 이전에는 드물게 나타난다.

여름철에 악화되고, 정신적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는 땀의 발생 부위와 일치해서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가용성 기름, 니켈, 크롬, 코발트와 같은 원발성 자극 물질이 한포진의 한 원인이 될 수도 있고, 아스피린의 내복, 경구 피임약, 흡연이 한포진의 발생을 증가시킨다는 보고도 있다.

초기에는 투명한 작은 물집들이 무리 지어 손바닥이나 손가락 측면에서 급격히 발생한다. 이때 열감과 따가운 느낌이 선행될 수 있다. 작은 물집들이 서로 합쳐져서 큰 물집을 형성하기도 한다.
가려움증이 심할 수 있으며 물집이 생기기 전에 나타날 수도 있다. 대부분의 경우 증상은 2~3주 후 표피 탈락과 함께 저절로 사라지나 재발성의 경향이 높다.
약 80%에서 한포진이 손에만 발생하며, 손가락에 발생할 경우에는 손톱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급성기에는 휴식을 취하며 병변 부위에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도포하고 만성의 경우 광선 치료 등을 시도하기도 한다. 재발이 흔하기 때문에 효과적이고 부작용이 적은 치료를 하려면 피부과 전문의의 상담과 치료를 필요로 한다.

손에 많이 발생하는 한포진의 경우 손과 접촉하는 소재를 가급적 면 소재로 하는 것이 좋다.
설거지를 할 때에도 면장갑을 끼고 고무장갑을 낀다. 산도 손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산이 들어있는 과일을 만질 때도 장갑을 끼는 것이 좋다.

[대상 회전 절제술(띠이랑 절제술)] Cingulotomy / 帶狀回轉切除術

약물 등 통상적인 방법으로 잘 치료되지 않는 통증에 대하여 수술적 방법으로 치료하는 방법으로 대상 회전 절개술 (Cingulotomy)이 있다. 대상 회전이라는 것은 대뇌의 어떤 부위를 지칭하는 것으로 대상 회전 절개술 이라 하면 이 부위를 파괴시키는 수술을 말한다. 대상 회전이라고 하는 부위는 아직도 명확히 이해되지 않은 뇌의 복잡한 기능 중에서 통증의 정서적 인식과 관계가 있는 부위이다.
통증은 통증의 존재를 인식하는 과정과 통증을 괴로운 것으로 느끼는 과정으로 생각되는데, 통증의 정서적 인식이라는 것은 바로 통증을 고통스러운 것으로 느끼는 기전이다. 통증을 일으키는 자극의 정보는 자극의 종류, 위치 등을 인식하는 감각 중추로 전달될 뿐 아니라, 대상 회전을 비롯한 다른 부위로도 그 정보가 전달되며 특히 고통스러운 자극이 있을 때 대상 회전 부위의 활동이 증가된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에 보고되고 있다. 대상 회전을 파괴하는 수술 후에 환자의 통증이 경감되는 것은 이러한 기전과 관계가 있을 것이다.

원활한 통증 조절이 어려운 난치성 암 통증, 비 암성 중증 만성 통증 등

대상 회전 절개술 은 통상적인 수술 방법에 의하지 않고, 정위적 수술이라는 방법을 이용한다. 정위적 수술이란 머릿속의 보이지 않는 부위를 수술하기 위하여 수술 부위의 위치를 수학적으로 계산할 수 있도록 기준이 되는 정위 틀을 머리에 고정하고, CT나 MRI 등에서 측정된 위치를 이 정위 틀의 좌표로 바꾸어 수술 기구를 이 좌표에 정확히 삽입하여 하는 수술을 말한다.
대상 회전 절개술 은 이 정위적 수술 방법을 이용하는 수술 중의 하나이며, 대개 국소 마취 하에서 두개골에 직경 1~1.5 cm 정도의 구멍을 뚫고 전극을 삽입하여 수술한다. 전극을 통하여 고주파를 흘려 주면, 전극 주위의 뇌 조직에 열이 발생하면서 조직이 파괴되어 기능을 잃게 된다. 즉 전신 마취가 힘든 말기암 환자에서도 시술이 가능하여 환자 선택의 폭이 넓으며, MRI를 이용하여 3차원적으로 대상 회전에 직접적인 위치 선정이 가능하다. 따라서 환자마다 대상 회전 위치의 해부학적인 변이성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실제로 이 수술의 대상이 되는 환자가 많지는 않고 신경병적 통증에는 효과가 적지만 수술 자체는 다른 뇌 수술에 비하면 비교적 안전하고 쉬운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급성 포진 치은구내염] Acute herpetic gingivostomatitis / 急性疱疹性齒齦口內炎

잇몸, 입 천정 뒤쪽 부근의 연구개, 혀, 인두부 등에 많은 물집이 생기고, 이것이 터져서 심한 통증이 있는 궤양을 만들어 내는 질환이다.

단순 포진 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가 원인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유아나 6세 이하 어린이에게 주로 생긴다. 잇몸, 연구개, 혀, 인두부 등에 궤양이 생기는 동시에 잇몸에 빨간 염증이 급성으로 나타난다.
-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며 잇몸이 붉어지고, 권태감, 두통 등이 있다.
- 아이가 보채고 밥을 잘 안 먹어서 입안을 보면 잇몸이 빨갛게 부은 것을 볼 수도 있다.
- 씹을 때 음식물 자극에 통증을 많이 느끼고, 고열과 함께 목 부위의 림프선이 붓는다.

영양 공급을 충분히 하고 쉬면, 10~14일 후 저절로 낫는다. 수액과 영양 공급, 비타민 투여, 휴식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아이가 아파서 밥을 잘 안 먹는 경우 잇몸에 국소 마취제를 발라서 통증을 줄여 줄 수도 있다. 2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항생제를 바르거나 항바이러스 제제를 사용할 수도 있다.

어린이의 건강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땅콩류, 초콜릿류를 과다 섭취하면 포진성 병소를 쉽게 일으키므로 피한다. 유제품, 효모균을 포함한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건강 Q&A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 뉴스
    참을 수 없는 고통 대상포진, 여름철 장년층 주의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여름철에 대상포진의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무더위로 인한 체력 저하와 스트레스 누적으로 면역력이 약화하고 피부 노출이 많아지면서 예민해지기 때문이다.대상

    SMART TAG : 대상포진
  • 뉴스
    대상포진대상포진후신경통

    대상포진대상포진후 신경통을 유발하는 만성 질환으로 노인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환자들도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질환은 신체의 일부를 따라서 띠 모양으로 나타나는 포진

    SMART TAG : 말초신경, 피부, 성인, 시니어, 신경과, 피부과, 마취통증의학과, 대상포진
  • 뉴스
    대상포진보다 더 괴로운 대상포진 후 신경통

    대부분 질병들은 병이 진행됨에 따라 통증을 동반하게 되는데, 그중에서도 아주 극심한 통증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질환 중의 하나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다. 대상포진은 수두

    SMART TAG : 말초신경, 피부, 시니어, 마취통증의학과, 대상포진
  • 뉴스
    나도 모르게 찾아오는 불청객 대상포진① 젊은 층을 위협하다

    통증을 일으켜 웬만하면 병원에 찾지 않는 사람들도 병원을 찾게 하는 그것은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은 접촉성 피부염과 단순포진과 증상이 비슷해 피부질환을 보는 의사들도 간혹

    SMART TAG : 말초신경, 피부, 대상포진
  • 뉴스
    방치하면 평생 아픈, 무슨 포진? 대상포진!

    겨울철에 잘 발생하는 대상포진은 흔하면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질병으로, 전체 인구의 5명 중 1명은 이 질병으로 인해 고통을 받습니다. 그러면, 대상포진은 무엇인지, 정체를 낱낱이

    SMART TAG : 말초신경, 피부, 성인, 시니어, 신경과, 피부과, 대상포진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