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 검색 결과입니다.

하이닥 의학백과

찾으시는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습니다.

[] Ear / 耳

청각과 평형 감각을 담당하는 장기이다.

청각은 외부의 소리를 받아들여 해석하는 능력이고, 평형 감각은 머리의 위치를 기준으로 상하좌우의 움직임을 파악하여 중심을 잡을 수 있게 도와주는 능력이다.
청각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기능이 이루어져야 한다.
- 소리의 파장이 고막에 진동을 일으킨다.
- 고막의 진동이 추골(망치뼈)을 통하여 난원창(타원창)에 전달된다.
- 난원창의 진동이 전정계(속귀에서 달팽이관의 바깥 부분)의 림프액으로 전달되어 림프액의 진동을 일으킨다.
- 코르티 기관(달팽이관)이 진동을 전기 신호로 변환한다.
- 청각 신경에서는 전기 신호가 소리로 해석된다.
평형 감각은 림프액이 가득하고 미세한 섬모가 있는 세반고리관과 림프액, 섬모, 이석(속귀에 있는 골편)을 가지고 있는 전정 기관이 담당한다. 세반고리관은 회전, 전정 기관은 직진이나 중력을 감지한다. 운동을 통하여 림프액이 움직이게 되고, 물속의 수초처럼 림프액의 움직임에 따라 섬모가 움직여, 이를 신호로 신체는 회전 방향이나 위치를 알 수 있게 된다.
격렬한 회전 후 계속 빙글빙글 도는 듯이 어지러운 것은, 몸이 정지하여도 림프액이 관성에 따라 여전히 움직이기 때문이다.

[수축 ] Constricted ear / 收縮-

선천적으로 귓바퀴가 구부러져서 귀의 모양이 컵처럼 생기거나 귓바퀴가 뚜껑처럼 귀를 덮고 있으며, 귀의 상하 길이가 정상적인 귀에 비해 짧아져 있는 상태이다. 귓바퀴의 상부가 늘어졌으면 처진 귀로 분류되고, 귀 모양이 주머니 끈으로 졸라맨 모양일 때는 수축 귀라 한다.

태아의 귀가 형성되는 과정에서 귓바퀴 부분에 문제가 있어 발생한다. 전체 귓바퀴 기형의 10% 정도에서 생긴다.

- 귓바퀴의 수축이 심한 경우에는 귓바퀴가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여 청각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 수축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도 심미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수축이 심하지 않으면 그냥 지내기도 한다. 중등도 이상의 아주 심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개 미용상의 이유로 수술을 한다. 수술은 주로 세 부류로 나누어 하게 된다.
- 변형이 경미한 경우 : 변형된 귀 자체에서 연골을 조작하거나 기구를 이용하여 연골과 피부를 늘리고, 피부 이식을 한다.
- 변형이 보통인 경우 : 반대편 귀의 연골을 떼어다 이식하여 주위 피부를 동시에 이용하는 수술을 한다.
- 귓바퀴가 거의 없고 귓불만 있는 심한 경우 : 소이증으로 분류되며 자기 늑연골(肋軟骨)을 이용한 귓바퀴 재건술이 필요하다. 다른 귓바퀴 기형과 마찬가지로 초등학교 진학 전인 6~7세에 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으나, 변형이 심하여 자기 늑연골을 이용해야 할 경우는 초등학교 5~6학년에 수술한다.

발달 기간 동안 태아가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이래서 전문의와 상의를]
같은 변형에도 수술 방법과 시기가 다를 수 있고, 특히 귀의 기형이 복잡하고 수술이 까다롭기 때문에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돌출 ] Prominent ear / 突出-

대이륜(귓바퀴 전방에 있는 구부러진 돌기)이 제대로 구부러져 있지 않아 이개(귓바퀴) 두개각, 곧 귀와 머리 부분이 형성하는 각이 정상보다 큰 귀이다. 당나귀 귀, 박쥐 귀라고도 한다.

청력과는 관계없고, 귀의 외형에 이상이 생기는 선천적인 기형이다.

귀의 모양이 특징적인데, 귀가 머리 쪽으로 붙어 있지 않고 앞쪽으로 펼쳐져 있으며 귀의 정상적인 굴곡인 연골 주름이 없다.

생후 1~2개월에는 조직이 유연하므로 튀어나온 부분을 정상 귀의 형태로 부목을 대고 몇 달간 교정하는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교정이 가능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방법으로 교정이 안 되거나 유연성이 없어진 후에는 수술적인 방법을 써야 한다. 수술적인 방법은 대이륜이 휘어지도록 연골에 봉합사로 묶어 주는 방법이 있고, 심할 경우에는 이갑개(耳甲介)의 연골로 지지대를 만들어 주기도 한다. 또 이갑개가 너무 돌출되어 있을 때는 과도한 이갑개 연골을 절제해 주기도 한다.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수술 시기]
귓바퀴는 6세 정도가 되면 성인의 귓바퀴 크기의 70% 정도로 성장하므로 학교에 들어가기 전(6세 정도)에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

[매몰 ] Cryptotia / 埋沒-

이개(귓바퀴) 연골의 상부가 측두부(側頭部)의 두피 밑에 묻혀 있는 기형이다.

태아가 발달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귀의 이상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다.

골 전도를 통해 진동음을 듣거나 절반 정도의 청력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있고, 정상 귀의 기능이 건강하면 듣거나 말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

생후 1~2개월에는 비수술적인 방법인 부목 고정을 이용하여 교정이 가능하기도 하나, 대개는 수술적인 방법으로 귀의 상부를 측두부에서 벗겨낸 다음 주위 조직을 이용하여 교정한다.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수술 시기]
귓바퀴는 6세 정도가 되면 성인 귓바퀴 크기의 70% 정도로 성장하므로 취학하기 전(6세 정도)에 수술하는 것이 좋다.

[의 통증 및 염증] Pain and inflammation of ear /

아기와 어린이의 귀가 아픈 것은 가장 흔한 증상 중의 하나이다. 아이들이 귀가 아픈 것은 대부분 감염에 의한 경우이며,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감기의 합병증으로 오는 중이염일 경우가 가장 많은데, 귀를 청소하거나 귀에 물이 들어갔다고 면봉으로 닦아 내다가 귀를 다쳐서 외이도염이 된 경우도 있다.
- 귀에는 이상이 없으나 인두염 등의 목 질환이나 턱뼈 관절의 염증, 치아에 병이 있을 때도 귀에 통증을 호소할 수 있다.
- 중이염의 경우 세균이 귀 안의 유스타키오관 안으로 들어가 일으킨 염증이다.

아기는 아픈 것을 말할 수 없으므로 계속 울거나 이따금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아픈 귀를 잡아당기는 경우도 있다. 보통 때는 잘 자던 아이가 밤에 잠을 자주 깨기도 한다. 또한 자꾸 TV 앞으로 가거나 볼륨을 크게 올리는 행위를 하는데, 이는 청력의 감소를 의미한다.
- 중이염의 경우 귀속이 막힌 느낌이 들거나 액체가 움직이는 감각, 압박감과 함께 눈에까지 통증이 방사된다. 39도 전후의 고열이 동반되기도 한다. 또한 난청과 이명이 함께 나타나고 그밖에 두통, 어지럼증 또는 식욕 부진 등이 있을 수 있다.
- 만성 중이염의 경우에는 난청과 고막 천공 또는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것이 특징적이며 여러 가지 합병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항생제를 복용해도 감염 증상에서 회복되기까지는 하루 정도 걸리는 수가 있다. 이 동안에는 진통을 가라앉히는 것이 중요하며, 필요에 따라 해열 진통제를 적당량 복용하면 통증이 누그러진다. 또 귀에 전기담요처럼 따뜻한 것으로 대어주면 편해진다. 그러나 귀 안에 탈지면 등의 이물질을 절대 넣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귀의 통증이 계속되는 것 같으면 반드시 진료를 받는다.

- 무엇보다도 귀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막아야 하며 귀에 물 등이 들어 갈 경우에는 무리하게 면봉으로 닦아 내지 않도록 한다. 이럴 경우 드라이기를 이용해서 말리거나 저절로 두면 물이 마르거나 빠져나오게 된다.
- 중이염 치료를 받고 있다면 식이 요법으로 고기류나 설탕류를 금해야 한다. 또한 칼슘과 비타민 A를 충분히 섭취한다. 해조류, 과일과 함께 칼슘이 많은 식품이 중이염에 권장 식품이다.

[선천 기형] Congenital malformation of ears / 先天-畸形

태아의 발생 과정에 문제가 생겨 나타난 외이와 중이의 선천성 기형을 넓은 의미의 선천성 귀 기형(이기형)이라 한다.

정상 태아에서는 6주 때에 귓바퀴가 될 6개의 조직이 나타나고, 3개월이 되면 이러한 조직 덩어리들이 모여 귓바퀴를 형성하기 시작한다. 그 후 발생이 진행되어 복잡한 과정을 거치면서 정상 귓바퀴 모양이 된다. 이러한 정상적인 과정에 문제가 생길 경우 선천성 귀 기형이 나타난다. 트리처-콜린스 증후군(Treacher Collins syndrome) 에서와 같이 두개-안면 기형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여러 증후군에서는 유전적인 소인이 있다. 귀의 기형만 단독으로 있는 경우에도 유전성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으나 증후군에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에 비해 유전성이 드물다.

외형상의 기형으로 환자 및 가족들에게 큰 정신적 부담을 주며, 무엇보다도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 환자에게 큰 정신적 상처를 줄 수 있다. 중이 및 내이 기형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기형의 정도에 따라 난청이 동반된다. 환자의 30% 가량에서는 양측성으로 나타난다. 양측성이며 난청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언어 발달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경우에는 정신 지체 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오인될 수도 있다. 머리 부분의 다른 기형(두개-안면 기형)과 동반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귓구멍이 좁거나 막혀 외이도에 진주종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 경우에는 통증이나 분비물이 있을 수 있다.

- 비 수술적인 청각 재활
한쪽에만 기형이 있는 경우에는, 반대측 귀의 청력이 정상이라면 정상의 약 90% 정도를 듣게 되므로 즉각적인 청력 회복 처치가 필요하지는 않다. 이 경우에는 언어, 지능의 발달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한쪽 귀만 들린다면 소리가 나는 방향을 판단할 수 없으므로 불편을 느낄 수 있다. 주기적으로 관찰하면서 환자가 협조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순음 청력 검사로 좀 더 정확한 청력 검사를 받아야 한다.

- 수술적 치료
귀 기형의 교정에 있어 중요한 것은 수술 전의 세심한 준비와 체계적인 계획의 수립이다. 한 쪽만 기형이 있는 귀 기형의 교정은 5세 전후에 시작하게 된다. 이때까지는 다른 어린이들의 놀림이 심하지 않고, 5세 정도가 되면 어린이 자신이 자신의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되기를 원하게 되며, 수술 후의 치료에 따를 수 있게 된다.

- 수술의 합병증
귓바퀴 재건 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으로는 연골 이식 부위 피부의 과도한 긴장으로 인한 피부 괴사와 연골염, 혈종, 이식 조직의 노출과 과도한 반흔 조직(상처) 형성(켈로이드 형성) 등이 생길 수 있다. 연골염에 따른 이차적인 합병증으로 이식한 연골의 흡수가 일어날 수도 있다.

선천성 질환이므로 유전성 증후군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전문의와의 유전 상담이 필요하다. 임신 중의 태아 기형을 일으킬 수 있는 여러 가지 약제, 방사선, 임신 중의 감염 등을 피해야 한다. 외이도 성형술을 받은 경우, 외이도에 이식된 피부는 정상적인 외이도의 피부와는 달라 분비샘 등이 충분하지 않고 탈락된 상피의 자연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므로 1년에 한두 번 정도는 이비인후과 진찰을 받고 외이도를 깨끗하게 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경우에 완전히 수술 상처가 치유된 후라면 수영 등으로 귀에 물이 들어가는 것은 문제되지 않는다.

건강 Q&A

  • Q가 아파요

    왼쪽가 아픕?니다.아픈건 아니고 이명처럼 에서 윙~소리(아주가끔그렇습니다)가 나고누구한테 한대맞은것처럼 귀안에 열이많이 나는것같고간질간질?한것도 같고 한마디로 치과에서 이를뽑았을

    A 목과 등쪽에 피로도가 많이 쌓여 있는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는 매우 민감한 기관이기 때문에 과로나 피로 등으로 인해 몸에 이상이 있을 때 이명과 같은 현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 Q 통증

    제가 학생이라 엠피를 맨날 끼고다녔는데요. 갑자기 큰소리 울리는소리 ??를 들을때마다 가 아픈거에요 그래서 이비인후과에 갔더니 무슨 에 꽂아서 검사해봤는데 의사님이 무슨 선이

    A 안녕하세요.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 이종선입니다.병원에서 시행한 검사는 임피던스 청력검사로 생각됩니다.헤드폰을 에 착용하고 삐소리가 나면 버튼을 누르는 검사를 추가로 했는지

    SMART TAG : , 이비인후과, 난청
  • Q의통증

    - 상담내용 : 삼일전 뒤쪽부분이 송곳으로 찌르는 통증 때문에 병원에갔었는데요 다른 이상은 없다하며 의 신경통이라고 몇일 약을 받아 와서 먹었지만 별 효과가 없이 계속통증은

    A 안녕하세요?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 김효진 입니다.3일 전부터 시작된 뒤의 통증 때문에 문의 주셨습니다.가능성은 크게 두가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하나는 급성 유양돌기 염이

    SMART TAG : , 이비인후과
  • Q 때문에요..

    2주전쯤에 친구와 휴대폰으로 통화를 하다가 그만 스피커폰으로 갑자기 고음의 소리를 듣는바람에 휴대폰을 집어던질 정도였습니다..그후 바로 가 좀 멍멍하고 에 살짝 통증도

    A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가지 귀지는 파는 것이 아니고 자연스럽게 밀려나오는 것이 정상입니다. 에 귀지가 적당히 있는것은 를 산성화시키고 균이나 곰팡이로부터 보호해주는 역할을

    SMART TAG : , 이비인후과
  • Q 통증

    며칠전부터 왼쪽 에서 기압차로인한 먹먹함이 발생될때 인거같은데, 먹먹할 타이밍에 먹먹한게아니라 뚝!하는 느낌이 납니다.나중에는 뚝하는 느낌뿐 아니라 통증도 있구요. 그러다가

    A 안녕하세요,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 윤병기 입니다.좌측 먹먹함과 통증, 그리고 뚝하는 소리가 난다는 말씀이시죠?질문 주신지 며칠이 지나서, 지금 현재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SMART TAG : , 이비인후과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 Q에서 진물

    가 가려워서 면봉으로 파면 맑은 진물이 묻어나옵니다

    A 가 가려운 것은 외이도염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 급성 염증의 전단계에 나타납니다. 외이도란 귓바퀴 입구에서 고막까지의 통로로 정상상태의 외이도 피부는 약산성의 보호막으로 싸여

  • Q아기 에 물이 들어갔어요.

    목욕시키면서 한쪽 에 물을 잘못 뿌렸어요. 빨리 닦고 반대쪽으로 눕혀줬는데 중이염이 걸리지는 않을까요?

    A 물이 들어간 쪽을 아래로해서 물을 밖으로 흘려보내 주시고 남은 물기를 제거해주십시요. 즉각적으로 조취를 취해주셔서 크게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이나 에서 진물이 나거나하면 염증

    SMART TAG : , 이비인후과, 중이염
  • Q에서 벌레우는 소리가 나요

    에서 벌레우는 소리가 나요... 근데 파보면 아무것도 없어요..

    A 한쪽 혹은 양쪽 에서 종소리, 벌레나 매미 우는 소리, 휘파람소리, 쉭-하는 소리 등이 나는 것을 이명증이라고 합니다. 고막과 바깥 사이에 이상이 있는 경우는 낮은 윙소리가

  • Q클럽에 다녀온 후 가 멍해요

    클럽에 다녀온 후 가 멍하고 '삐'하는 소리가 납니다.

    A 소음에 의한 일시적인 이명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클럽의 소음은 예상보다 강도가 높습니다. 게다가 폐쇄공간에서 강한 음압을 가진 소음이 발생되므로 에 상당한 충격를 줍니다. 이런

  • Q가 먹먹한데 안뚫려요.

    어제부터 수영한 것 처럼 가 먹먹해요. 코잡고 숨을 모아서 뚫려고 해도 안뚫리네요. 심한 정도는 아닌데 자꾸 신경이 쓰이고 답답합니다. 현재 감기는 없고 괜찮은 편이에요

    A x에 무언가 꽉 차 있거나 막힌 듯한 느낌으로 청력이 감소하거나 자신의 목소리나 숨소리가 크게 들리는 경우를 '이충만감' 이라고 합니다. 이충만감은 돌발성 난청이나 메니에르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 뉴스
    깔끔한 인상 결정하는 , 돌출귀성형이란?

    위치상 얼굴 양쪽에 자리 잡은 는 눈에 쉽게 띌 뿐만 아니라 외모의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만큼 은연중에 머리카락으로 를 가리거나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게 되는 경우가

    SMART TAG :
  • 뉴스
    에 도청장치? 이명

    외부의 소리 자극이 없는 데도 불구하고 에서 소리가 들리는 현상을 ‘이명’이라고 한다. 정상인에서도 가끔 에서 소리가 나는 수도 있지만 이명 현상이 꾸준하게 있으면 문제가

    SMART TAG : 귀, 이비인후과, 이명(귀울림)
  • 뉴스
    갑자기 가 아플 때는

    벌레가 안으로 들어간다거나, 감기나 홍역에 걸린 경우 등에 의 통증을 호소할 수 있다.# 중이염과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에 많은 통증 통증은 특히 중이염과 같은

    SMART TAG : 귀, 이비인후과, 중이염
  • 뉴스
    에서 들리는 숨소리, 울림으로 괴로운 이관개방증

    침을 삼킬 때, 하품이나 트림을 할 때 가 먹먹해지고, 자신의 숨소리나 목소리까지 들려 괴로운 ‘이관개방증’. 증상과 정도에 따라 자가치료를 시행할 수도 있지만 단순한 불편감이

    SMART TAG : 귀, 눈귀질환, 이명(귀울림), 감각기관, 이비인후과
  • 뉴스
    에 왕지네가? 에 벌레가 들어갔을 때 대처법

    최근 여수의 한 리조트 객실에 묶은 숙박객이 왕지네에 귓속이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자는 밤 11시 20분쯤 객실에 있다 오른쪽 에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가족들이 이를

    SMART TAG : 귀, 이명(귀울림), 이비인후과, 응급의학과, 고막염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