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당뇨 환자에서 눈에 생기는 대표적인 합병증은 ‘당뇨망막병증’, ‘백내장’, ‘녹내장’이다.


당뇨 환자에서 눈에 생기는 대표적인 합병증은 ‘당뇨망막병증’, ‘백내장’, ‘녹내장’이다
‘당뇨망막병증’
안구 안쪽에 있는 망막은 필름 역할을 하는, 시력에 매우 중요한 부위이다. 당뇨가 조절되지 않고 고혈당이 지속되면 망막에서 혈관내피성장인자 등 여러 물질이 생성되고, 이 물질들이 혈관의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켜서 모세혈관의 폐쇄를 초래하게 된다. 혈관이 폐쇄되어 망막허혈이 지속되면 신생혈관이 만들어지는데, 망막의 신생혈관은 안구 내 출혈을 일으켜 심한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치료로는 중심부 망막의 허혈과 신생혈관의 발생을 막기 위해서 주변부 망막을 레이저로 응고시키는 범망막레이저응고술을 외래에서 시행할 수 있다. 하지만 혈당이 조절되지 않으면 레이저치료에도 불구하고 안구 내 출혈이 발생하여 수술이 필요하다. 따라서 심각한 시력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과에서 지속적인 경과관찰 및 치료와 내과에서의 혈당조절이 중요하다.

또한 당뇨로 인해 혈액망막장벽이 손상되면 혈액성분이 누출되어 망막에 부종이 발생하고 이는 망막의 기능손상을 일으켜 시력 저하를 유발한다. 망막 부종은 항-혈관내피성장인자를 안구내 주사하여 치료하며, 재발할 경우 반복적으로 주사한다.

‘백내장’
당뇨 환자는 백내장에 걸릴 확률도 5배 정도 증가한다. 그리고 백내장 수술 시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상처치유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 따라서 합병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혈당을 잘 조절하고 백내장 수술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또한 백내장 수술 후 당뇨망막병증이 갑자기 심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수술 후 당뇨망막병증의 변화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녹내장’
혈당 조절이 잘 안되는 환자에게는 신생혈관 녹내장도 발생할 수 있다. 망막의 허혈로 생성된 혈관내피성장인자가 눈의 전방으로 나오게 되면 섬유혈관막을 형성하여 전방각이 막히게 된다. 눈 안의 물인 방수가 전방각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안압이 상승하면 녹내장이 발생한다. 신생혈관 녹내장에서는 안압하강 점안약만으로는 안압 조절이 잘되지 않으며, 원인 물질인 혈관내피성장인자를 줄이기 위해서 안구내 항-혈관내피성장인자 주사나 범망막레이저응고술이 필요하다.

당뇨에 의한 눈의 합병증은 심각한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안저사진이나 세극등 검사 등 간단한 검사로 합병증 유무를 알 수 있으며,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심각한 결과를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당뇨 환자는 내과적인 혈당조절과 함께 안과 진료를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민규 원장 (안과 전문의)

Smart tag : 당뇨(인슐린의존) 당뇨(인슐린비의존) 당뇨합병증 백내장 망막병증 녹내장 간·담낭·췌장

뉴스 작성자

이민규 사진

이민규 안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