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헬시라이프

여름에는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음식이 쉽게 상한다. 이 때문에 여름철에는 음식물을 무조건 냉장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의외로 냉장고에 보관하면 오히려 품질이 저하되거나 성분이 변질될 수 있는 음식들이 있다. 다음은 실온 보관이 권장되는 식품 5가지다.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ㅣ출처: 미드저니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ㅣ출처: 미드저니


1. 토마토
토마토는 15~25도 정도의 상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토마토의 리코펜 성분은 익을수록 영양소가 최대치로 축적되는데, 토마토를 냉장 보관하면 숙성이 멈추기 때문이다. 특히, 5도 이하의 온도에서 토마토를 보관하면 표면이 쭈글쭈글 해지면서 당도가 떨어진다. 수분이 날아가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2. 감자
감자는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권장되지 않는다. 감자는 냉장 보관 시 녹말 성분이 당으로 변해 당도가 높아진다. 또한, 감자는 4도 이하의 찬 곳에서 보관할 경우 환경호르몬인 아크릴아마이드를 생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빛이 있는 곳에서 보관하는 것 역시 지양하는 것이 좋다. 빛에 노출되면 솔라닌이라는 독성을 생성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감자는 신문지로 감싸서 서늘한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3. 양파, 마늘
양파와 마늘은 껍질을 벗기지 않은 상태에서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양파를 냉장고에 보관하면 양파의 냄새 때문에 다른 음식이 상할 수도 있으며, 마늘은 냉장고 내부 환경의 습기를 흡수해 싹이 나거나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4. 빵
빵의 탄수화물 성분은 실온보다 낮은 온도에서 결정화돼 금방 딱딱해진다. 뿐만 아니라 냉장실에 있는 냄새를 흡수하기도 한다. 따라서 빵은 실온이나 냉동실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5. 바나나
익지 않은 바나나를 냉장고에 넣으면 숙성이 진행되지 않을뿐더러 껍질이 검게 변하고 맛이 떨어진다. 낮은 기온은 바나나가 다 익기 전에 세포벽을 파괴하여 멜라닌 색소가 생성되도록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약 바나나가 다 익었다면 냉장고에 보관해도 좋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조수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hidoceditor@mcircle.biz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