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하이닥 의학기자 김민정 원장ㅣ출처: 하이닥하이닥 의학기자 김민정 원장ㅣ출처: 하이닥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있다. 그러나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은 증상 부위를 감추기 위해 긴 팔과 긴 바지를 입어 본인의 맨살을 꽁꽁 싸매는 경우가 많다. 아토피피부염은 가려움과 피부 건조증, 발진 등의 특징적인 습진 증상을 보이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단순한 피부의 불편함을 넘어서 일상생활과 정서적으로도 큰 영향을 미친다.

아토피피부염은 홍반, 홍조, 각질, 진물, 색소침착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데, 그 정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 이 중에서도 환자들 대부분이 공통적으로 호소하는 증상은 가려움이다. 이 가려움증은 아토피뿐만 아니라 화폐상습진, 지루 피부염, 결절성양진, 한포진 등 다양한 피부질환에서도 나타난다. 일부 아토피 환자들의 경우, 붉고 갈라진 피부는 참을 수 있어도 가려움 때문에 잠을 못 자거나 일상생활이 어렵다고 호소하기도 한다. 물론 가렵다고 해서 절대로 피부를 긁어서는 안 된다. 피부를 긁을수록 피부 재생이 어려워지고 이내 염증까지 생길 수 있어서다. 염증이 발생하면 또다시 가려움증이 생겨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많은 이들을 고통 속에 살게 하는 아토피피부염은 현재까지 명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난치성 피부질환이다. 다만, 한의학적으로는 인체의 전반적인 면역 문제로 발생하는 종합 면역질환으로 판단하여 진료한다. 약해진 면역력으로 인해 소화기관, 폐, 기관지 등 주요 장기의 기능이 원활하지 못하고, 손상된 피부 장벽이 바이러스, 세균, 알레르기 요인들을 막지 못해 인체 내부까지 침투하여 피부질환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토피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인체의 면역 밸런스를 정상화하는 것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 단순히 염증반응만을 억제하여 일시적으로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아니라 무너진 피부 장벽을 재건하고 불균형해진 면역체계를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한약, 침, 약침, 광선치료 등으로 환자의 피부 재생력과 면역력을 길러주어 스스로 염증을 체외로 배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토피 치료를 위해서는 이런 치료 방법들을 병행하며 개인 생활습관을 개선하거나 꾸준한 관리를 지속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목욕 시에는 차거나 뜨겁지 않은 미지근한 물을 이용하고, 피부에 자극이 없는 약산성 피부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옷을 입을 때는 피부 자극이 적은 원단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평소에 보습에 신경 써서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런 기본적인 생활습관을 꾸준히 관리한다면 증상 개선과 재발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민정 원장 (한의사)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민정 생기한의원(수원점) 전문의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