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하이닥 의학기자 방상혁 원장ㅣ출처: 하이닥하이닥 의학기자 방상혁 원장ㅣ출처: 하이닥
사마귀는 다양한 피부질환 중에서도 전염성이 매우 높아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자의 병변 부위에서 다른 피부 부위로 전파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타인에게도 쉽게 전염될 수 있는데, 사마귀의 이러한 전염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 발병 원인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사마귀 발병의 핵심 원인은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감염으로 인한 ‘감염성 질환’이다.

사마귀를 긁거나 반복해서 만지면 피부의 표면이 손상되면서 피부 세포가 떨어져 나간다. 이 떨어진 피부 세포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에 감염된 상태로 다른 피부의 작은 상처나 미세한 균열을 통해 침투하여 새로운 사마귀를 형성한다. 이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가 손쉽게 전파된다.

따라서 신체 접촉이 잦거나 동일한 공간과 물건을 공유하는 친구나 가족들 사이에서 쉽게 전염될 수 있으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목욕탕, 수영장, 헬스장 같은 장소에서도 감염이 자주 발생한다. 이러한 환경에서는 바이러스가 더욱 활발히 퍼질 수 있어 개인위생 관리와 예방 조치가 중요하다. 특히 병변 부위를 자주 건드리는 것을 삼가야 하는데, 사마귀를 포함한 아토피 피부염, 화폐상 습진, 한포진 등 많은 피부질환들이 반복적인 피부 접촉으로 인해 이차적인 감염 증상을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차림새가 가벼워지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타인과의 접촉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

많은 이들이 사마귀 제거를 위해 레이저 시술을 받지만, 이는 단순히 병변의 겉면만을 제거할 뿐 완전한 치료법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사마귀의 발병 원인은 바이러스 감염이므로 바이러스의 활동이 활발해지면 언제든 재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사마귀 치료는 단순히 병변을 제거하는 데 그치지 않고, 바이러스의 체내 활동을 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한의학적 치료는 면역력을 증진시켜 바이러스가 체내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둔다. 개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춘 한약 치료를 통해 기운을 보강하여 노폐물을 배출하여 면역력을 기르고, 뜸치료와 침, 약침 치료 등을 통해 사마귀 병변 부위의 각화를 돕고 피부 재생을 촉진한다.

면역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습관을 개선하고 관리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평소에 피곤하지 않도록 몸을 충분히 쉬어주는 것이 중요하고, 균형 잡힌 식사를 통해 영양을 고루 섭취해야 한다. 체내 노폐물 배출을 위해 주기적으로 땀을 흘리는 것도 필요하다. 또한, 햇볕이 좋은 날 적극적인 일광욕을 통해 피부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방상혁 원장 (한의사)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방상혁 생기한의원 전문의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