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헬시라이프

아이스 커피|출처: 미드저니아이스 커피|출처: 미드저니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늘 아이스 음료만 찾는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이스음료)' 회원이 적지 않다. 특히 요즘과 같은 더운 날에는 얼음이 가득 담긴 음료만 찾는 이들이 많다. 그런데 이처럼 아이스 음료만 찾는 것은 건강 이상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무의식 중에 늘 ‘아이스!’를 외친다면 스트레스가 많다는 신호일 수 있다. 매운 음식과 마찬가지로 차가운 걸 먹으면 교감신경이 자극되는데, 이는 일시적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은 아이스 음료만을 계속 찾게 될 수 있다. 또 얼음을 유독 즐긴다면 ‘철분 결핍성 빈혈’을 의심해 봐야 한다. 실제로 과거 미국의 한 연구진은 철분 결핍성 빈혈 환자 3명 중 2명인 약 60.5%가 얼음 중독 현상을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물론, 건강에 문제가 없이 그저 취향으로 얼죽아를 고집하는 이들도 많다. 하나 아이스 음료를 과하게, 자주 마시면 위장을 자극해서 소화불량, 복통,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여기에 얼음까지 씹어 먹는다면 치아에 금이 갈 위험도 도사리고 있다. 따라서, 치아나 위장이 약한 사람은 되도록 과하게 차가운 음료는 피하는 게 좋다.

아울러, 요즘처럼 덥고 땀을 많이 흘릴 때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라떼 등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이들도 많은데, 이는 더위를 물리치는 데는 탁월할 수 있으나 이뇨 작용을 활발히 해 수분 부족을 부추길 수 있다. 수분이 부족하여 탈수 증상이 오면 두통, 피로, 근육 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과도하게 차가운 음료 섭취는 피하는 것이 건강에 좋다. 혹 자신의 의지로 차가운 음료 섭취를 멈출 수 없다면 스트레스가 많지 않은지, 또 철분 결핍성 빈혈이 있는지 등 건강에 이상이 없는지 꼭 확인해 보길 권한다. 건강에 이상이 있다면 치료를, 스트레스가 많다면 취미, 운동, 명상 등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hidoceditor@mcircle.biz
기사보기